최종편집시간: 2020-05-31 19:06:16
모바일
20.8℃
온흐림
미세먼지 보통

OPEC++ 원유 감산 담판…"키는 미국이 쥐었다"

  • 입력 2020.04.08 15:36 | 수정 2020.04.08 15:37
  • 윤병효 기자 (ybh4016@ebn.co.kr)

러시아·사우디 "미국 감산 참여하면 재논의 가능"

美 석유기업 "의무할당 반대, 피해없는 정책 기대"

유가 전쟁의 주인공인 러시아와 사우디가 원유 감산에 미국이 참여한다면 재감산 합의 용의가 있다는 의견을 보였다. 하지만 미국 석유기업들은 강제 생산감축은 시장경제를 위협하는 것이라며 반대 입장을 보이고 있다.

8일 석유업계에 따르면 그리니치 표준시(GMT)로 9일 오후 14시에 화상으로 주요 산유국들의 모임인 OPEC++가 열릴 예정이다.

OPEC++는 사우디 등 OPEC(석유수출국기구) 회원국과 러시아 등 비OPEC 산유국의 모임인 OPEC+에 미국, 캐나다, 노르웨이 등이 추가로 합세한 산유국 모임이다. 세계 석유산업 역사 이래 미국, 러시아, 사우디 등 주요 산유국들이 모두 참여하는 모임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만큼 현재 석유산업이 얼마나 불황에 처해있는지를 보여주고 있다는 평가다.

OPEC++ 회의의 핵심은 원유 감산 재합의가 이뤄질 것인가이다. OPEC+는 2018년부터 올해 3월까지 원유 감산에 합의하고 이를 시행해 왔다. 하지만 지난 3월 5일 열린 회의에서 추가 감산 및 기한 연장이 논의됐으나 불발되면서 국제유가는 기존 배럴당 50달러 대에서 현재 20달러 대로 60% 이상 폭락했다.

러시아와 사우디 등 주요 산유국들은 미국 참여를 전제로 재합의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OPEC 소식통을 인용해 "주요 산유국들이 미국 참여를 전제로 감산 재합의를 할 수 있다는 의견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오일프라이스닷컴은 러시아 타스 통신을 인용해 "OPEC+ 내에서 5월부터 7월까지 감산하자는 내용이 논의되고 있다"고 전했다.

결국 미국이 참여한다면 원유 감산 재합의 가능성은 높은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문제는 미국 내에서 감산에 대한 합의가 이뤄지지 않아 막판까지 결과를 예측할 수 없다는 점이다.

미국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러시아 푸틴 대통령과 사우디 MBS(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와 통화했다. 그들은 하루 1000만배럴 이상을 감산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이것이 이뤄지면 석유와 가스 산업에 매우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는 이어진 트위터에서 감산 폭을 1500만배럴로 확대했다.

이어 러시아 푸틴 대통령은 지난 3일 자국 석유기업 경영진들과의 간담회에서 "OPEC+ 틀 안에서 협상을 맺을 준비가 돼 있다"며 "미국과 이 문제를 협력할 준비도 돼 있다"고 말했다.

미국과 러시아 대통령의 감산 참여 발언으로 국제유가는 크게 오르기도 했다.

하지만 미국 석유기업들은 감산에 부정적 입장을 보이고 있다.

미국석유협회(API)의 마이크 소머 회장은 "생산 의무할당은 비효율 기업을 지원하는 것이고, 효율 기업을 처벌하는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또한 소머 회장은 지난 3일 백악관에서 열린 트럼프 대통령과 석유업계 간의 간담회에 참석한 직후 입장문을 통해 "사우디와 러시아의 가격 전쟁에서 아무도 이기지 못하고 이익도 얻지 못할 것"이라며 "미국 정부는 미국 생산자에게 해를 끼칠 수 있는 정책을 피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의무할당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으로 해석된다.

미국 에너지국은 OPEC+가 미국에 원유 감산을 요청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에너지정보청(EIA) 보고서에 따르면 연방정부의 개입 없이도 현재 하루 200만배럴 감산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정부가 생산량 조절에 직접 개입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OPEC++ 회의에서 감산 합의가 이뤄져도 여전히 수요가 극심하게 부진한 상황이기 때문에 유가는 크게 오르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 석유업계는 OPEC++ 회의 결과가 국내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보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OPEC++ 감산 합의가 이뤄져도 유가가 더 떨어지는 것을 막는 것이지 크게 오르는 효과는 없을 것으로 본다. 여전히 수요가 부진하기 때문"이라며 "현재 국내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오로지 수요 회복 여부에 달려있다"고 진단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