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5-29 18:01:45
모바일
15.2℃
구름조금
미세먼지 보통

마카롱택시, 경기도 양대 택시조합과 MOU "가맹사업 탄력"

  • 입력 2020.04.08 15:57 | 수정 2020.04.08 15:57
  • 권녕찬 기자 (kwoness@ebn.co.kr)

경기도 내 플랫폼가맹사업 확대···전국 총 10곳 추진

왼쪽부터 심재천 경기도택시운송사업조합 이사장, 이행열 KST모빌리티 대표, 김영식 경기도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이사장 ⓒKST모빌리티왼쪽부터 심재천 경기도택시운송사업조합 이사장, 이행열 KST모빌리티 대표, 김영식 경기도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이사장 ⓒKST모빌리티


혁신형 모빌리티 플랫폼 '마카롱택시'가 경기도 양대 택시조합과 손을 잡았다.

마카롱택시 운영사인 KST모빌리티는 경기도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및 경기도택시운송사업조합과 경기도 내 마카롱택시 플랫폼가맹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경기도는 국내 도 단위 행정구역 중 규모가 가장 큰 지역으로 택시 대수 또한 3만7600여대로 서울시(7만1800여대)에 이어 가장 큰 규모다.

그간 경기도는 28개의 시와 3개의 군으로 행정구역이 세분화돼 있어 플랫폼가맹사업 확장이 쉽지 않은 것으로 평가됐다. 가맹사업은 각각의 시 또는 군 단위로 사업구역을 확보해야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경기도 내 개인택시와 법인택시를 대표하는 양대 조합과의 이번 업무 협약으로 KST모빌리티는 경기도 지역 내 가맹사업구역 확장에 탄력을 받게 됐다. 업무 협약에 따라 경기개인택시조합과 경기법인택시조합은 조합원의 마카롱택시 플랫폼 참여를 독려하고 마카롱택시 플랫폼가맹사업 확대를 지원한다.

KST모빌리티는 마카롱 플랫폼 참여 및 가맹 택시에 제공할 가맹형 부가서비스를 개발·공급하는 등 플랫폼가맹사업자로서 역할을 한다.

기존의 예약서비스와 카시트 택시에 더해 자녀통학·임산부케어 택시 등 다양한 이동 수요에 부응하는 가맹형 택시 라인업을 보강한다는 계획이다.

병원 동행이 필요한 교통약자 대상의 이동지원 플랫폼, 라스트마일 딜리버리 플랫폼 등 가맹형 플랫폼의 깊이를 더할 이종(異種) 플랫폼과 결합도 활발하게 추진한다.

나아가 대중교통망이 취약한 신도시, 산업단지 등의 교통 불편을 해소할 커뮤니티형 이동 서비스는 물론 앱미터기, 인공지능 최적배차·최적경로 알고리즘 등 승객의 이동편익을 제고하는 혁신형 플랫폼 기술도 한층 강화해간다.

KST모빌리티 이행열 대표는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개정으로 규제혁신형 플랫폼 택시 시장의 경쟁이 점차 치열해지는 가운데 경기도 내 양대 택시조합이 모두 KST모빌리티의 마카롱 플랫폼과 손을 잡았다는 점은 의미하는 바가 크다"며 "이번 업무협약을 기반으로 모빌리티 플랫폼 시장에서 영향력 있는 경쟁자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경기개인택시조합 김영식 이사장은 "KST모빌리티는 택시 업계와 누구보다 적극적으로 모빌리티 혁신을 추진해온 믿을 수 있는 스타트업"이라며 "혁신형 모빌리티 플랫폼인 마카롱과 함께 특정 플랫폼에 집중된 시장의 균형을 바로잡고 한국 모빌리티 산업의 혁신을 완성하겠다"고 말했다.

KST모빌리티는 수원, 화성, 오산, 부천 등 경기도 내 4개 지역을 포함해 서울, 대구, 울산, 제주 지역을 플랫폼가맹사업으로 확대하기 위한 사업계획변경 신청서를 4월 초 국토부에 제출할 계획이다.

사업계획변경이 완료되면 KST모빌리티의 플랫폼가맹사업 구역은 이미 운송가맹사업 구역으로 인가를 받은 세종과 대전을 포함 총 10곳으로 늘어나게 된다.

KST모빌리티는 지난해 2월 운송 가맹서비스의 품질 기준이 되는 혁신형 택시 브랜드 마카롱택시를 서울에 선보였다.

마카롱택시 ⓒKST모빌리티마카롱택시 ⓒKST모빌리티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