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5-30 12:33:46
모바일
27.8℃
구름조금
미세먼지 보통

에어서울, 베트남 교민 수송 첫 전세기 투입…190명 귀국 예정

  • 입력 2020.04.07 16:19 | 수정 2020.04.07 16:19
  • 이경은 기자 (veritas@ebn.co.kr)

오후 6시 인천공항 도착 예정

에어서울 운항 및 캐빈승무원들이 베트남 교민 수송을 위해 비행에 나서고 있다.ⓒ에어서울 에어서울 운항 및 캐빈승무원들이 베트남 교민 수송을 위해 비행에 나서고 있다.ⓒ에어서울

에어서울이 7일 베트남 다낭으로 1차 전세 항공편을 띄워 베트남에 체류 중인 재외국민을 국내로 수송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세기는 현지시간으로 이날 오전 11시에 다낭을 출발해 오후 6시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다.195석 규모의 에어버스 321-200 여객기가 투입되며 교민 약 190명이 탑승할 예정이다.

앞서 에어서울은 이번 전세편 운항을 위해 이날 오전 7시에 승객이 없는 빈 비행기를 다낭으로 보냈다.

이번 전세 항공편은 베트남 중부 한인회의 요청으로 이뤄진 것으로 LCC(저비용항공사) 중에서 교민 수송을 위해 전세 항공편을 띄운 것은 에어서울이 처음이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인해 한국과 베트남간 모든 항공편 운항이 중단되면서 현지에 발이 묶인 교민들의 요청으로 전세기를 운항하게 됐다"며 "이날 1차 운항 후, 오는 21일과 28일까지 세 번에 나누어 안전하게 모시고 올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