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6-07 11:02:42
모바일
26.8℃
구름조금
미세먼지 보통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 아세안에 글로벌 공급망 유지 요청

  • 입력 2020.04.06 16:51 | 수정 2020.04.06 16:52
  •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인니 경제조정부 장관과 코로나19 공조방안 논의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산업통상자원부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산업통상자원부

정부가 아세안(ASEAN)에 우리 기업에 대한 글로벌 공급망 유지를 요청했다.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은 6일 아세안 중심국인 인도네시아(이하 인니)의 아이를랑가 하르타르토(Airlangga Hartarno) 경제조정부 장관과 화상회의를 갖고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제공조 방안 및 인니 진출 우리 기업의 애로 해소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유 본부장은 코로나19 대응 관련 상품·서비스 교역 원활화와 글로벌 공급망의 유지, 기업인 등 필수인력의 이동보장을 위해 국제적 공조가 시급함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아세안 국가와 양자 및 다자적 공조를 강화해 코로나19의 무역·투자에 대한 영향을 최소화하고 선제적으로 극복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인니의 적극적 협력과 주도적 역할도 당부했다.

아울러 인니 진출 우리 기업에 대해 인니 정부 차원의 관심과 지원을 확대해 줄 것을 요청했다. 두 나라는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의 차질 없는 연내 서명 의지를 재확인하고 한-인니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에 대해서도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되면 서명을 추진키로 했다.

한편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오는 7일 RCEP 수석대표 특별 화상회의가 개최되며 우리 측은 여한구 통상교섭실장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 회의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개최되는 첫 수석대표 회의로서 우리 측은 RCEP 차원에서도 코로나19 대응 공조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연내 서명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