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6-01 10:58:06
모바일
22.5℃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좋음

SK인포섹 "올해 1분기 사이버공격 전년 대비 늘었다"

  • 입력 2020.04.06 11:41 | 수정 2020.04.06 11:41
  •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올해 1분기 사이버공격 약 21% 증가

SK인포섹 Secudium Center 내부.ⓒSK인포섹SK인포섹 Secudium Center 내부.ⓒSK인포섹

올해 1분기 사이버 공격이 전년 대비 늘은 것으로 나타났다.

6일 SK인포섹에 따르면 자사 보안관제센터인 시큐디움 센터에서 올해 1분기에 탐지한 사이버 공격 건수는 총 170만건이다. 이중 SK인포섹은 1분기 월평균 58만건의 공격 행위를 탐지, 차단했다. 이는 지난해 1분기 평균치인 48만건보다 약 21% 증가한 수치다.

공격 유형으로 보면 사용자 계정을 탈취하거나 시스템 루트(Root) 권한을 뺏기 위해 관리 서버를 노려 랜섬웨어 악성코드를 설치하는 공격이 많았다. 관리 서버를 공격하는 이유는 악성코드를 여러 시스템으로 전파시켜 피해를 확산시키기 위한 목적이다.

지난달 들어서는 실제 해킹사고 발생도 늘었다. 특히 코로나19 상황을 노린 공격사례도 발생했다. 회사 내부에 비해 보안체계가 허술한 재택근무 환경을 틈타 사용자 계정을 탈취해 기업의 주요 시스템에 침투했다.

또 기업의 메일 서버가 스팸 메일을 발송하는 것에 악용되거나 암호화폐 채굴에 내부 서버가 악용되는 사례가 다수 발견됐다. SK인포섹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기업의 변화된 근무환경을 노리는 공격들이 계속해서 많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대비해 SK인포섹은 △재택근무 등 외부 환경에서 내부 시스템에 안전하게 접속할 수 있도록 접근통제, 인증을 강화하고 △기존 보안 체계에서 화상회의, 협업 툴(Tool) 등 급하게 도입한 외부 소프트웨어들로 인해 보안의 홀(Hole)이 없는지 살펴 볼 것을 주문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