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6-06 22:49:56
모바일
20.1℃
박무
미세먼지 보통

지플러스생명과학 유전자 가위 개량 기술 특허 취득

  • 입력 2020.04.03 09:04 | 수정 2020.04.03 09:04
  • 동지훈 기자 (jeehoon@ebn.co.kr)

지플러스생명과학은 유전자 가위 개량 관련 기술 특허를 취득했다고 3일 밝혔다. 정식 특허 명칭은 '키메라 게놈 조작 분자 및 방법'이다.

기존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 분야 원천특허는 UC버클리, 하버드, MIT 등이 갖고 있었다. 바이오 및 농생명과학 분야 기업들은 이를 바탕으로 일반치료제부터 항암제까지 다양한 연구개발을 진행해왔다.

하지만 기존 기술은 교정 기술 부분에서 효율성 및 안정성이 부족하다는 문제점이 있었다. 특히 치료제 연구와 같이 유전자 가위 효소를 과량 사용하는 경우 염기서열의 표적이 아닌 지점에서 변이 효과가 발생해 오류를 일으키는 '표적 이탈 효과'가 큰 우려였다.

지플러스생명과학이 개발한 차세대 유전자가위 '크리스퍼플러스'는 현재 보편적으로 사용되는 유전자가위 'Cas9'의 성능을 최대 300%까지 개선한 기술이다. 회사는 개량된 유전자 가위를 활용하면 적은 양으로도 동일 수준의 효과 또는 향상된 효과를 짧은 처리시간 안에 낼 수 있기 때문에 부작용을 최소화할 것으로 보고 있다.

회사는 특허를 취득한 유전자 가위 개량 기술이 현재 업계에서 가장 주목받고 있는 CAR-T 및 줄기세포 치료에 활용되고, 차세대 치료제 개발에 쓰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성화 지플러스생명과학 대표는 "이번 특허 취득은 바이오벤처로서 유전자가위 기술에 집중 연구한 결과 얻은 유의미한 성과"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의 연구를 통해 유전자 교정 기술 고도화를 이루고, 글로벌 시장의 선도 기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