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7-11 10:33:22
모바일
27.4℃
연무
미세먼지 좋음

원/달러 환율, 2.2원 하락한 1228.3원 마감…"유가 급등 영향"

  • 입력 2020.04.02 16:07 | 수정 2020.04.06 08:06
  • 김남희 기자 (nina@ebn.co.kr)

2일 원/달러 환율이 소폭 하락 마감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2.2원 내린 달러당 1228.3원에 거래를 끝냈다.

환율은 5.5원 오른 1236.0원으로 출발하고서 상승 폭을 키워 오전 한때 1240원 선을 넘어섰다.

환율은 오전 11시가 넘어서자 우하향 곡선을 그리기 시작했다.

보합권에서 거래되던 코스피가 반등 쪽으로 전환된 것과 연동된 모습이었다. 환율은 장 후반부에 강보합세를 보이다가 장 마감 앞두고 하락세로 돌아섰다.

시장에서는 오후 들어 국제 유가가 급등한 점이 환율 하락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간 유가 전쟁 종식' 발언이 유가 급등에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최근 러시아와 사우디 지도자들과 이야기를 나눴다면서 "사우디와 러시아가 곧 유가 전쟁을 끝내고 석유 생산 감축과 가격 회복을 이룰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러시아 석유회사들이 이달부터 증산에 들어갈 계획이 없다는 소식도 유가 상승 요인이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