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7-11 10:33:22
모바일
27.4℃
연무
미세먼지 좋음

삼성전자, 美 반도체 공장도 코로나 확진자 발생…"생산 차질 없어"

  • 입력 2020.04.01 17:23 | 수정 2020.04.01 17:25
  •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삼성전자의 미국 텍사스 반도체 사업장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1일 업계에 따르면 미국 텍사스 오스틴 반도체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사업장에 근무하는 현지인 직원 한명이 지난 주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치료를 받고 있다.

이 직원은 의심 증상을 보여 지난달 13일부터 회사를 출근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업장 방역은 이미 완료했고 생산라인은 중단없이 정상적으로 가동되고 있다.

앞서 삼성전자 직원 2명이 브라질 출장 직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구미사업장 무선사업부 직원 A씨와 B씨는 지난달 30일 브라질에서 돌아온 뒤 검사를 받고 이날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2월 초 함께 브라질로 출국해 현지 출장 업무를 봤다. 귀국 후에는 자가격리를 유지했으며, 이 기간 국내 사업장 출입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사업부에서 근무하는 삼성전자 직원 1명도 브라질 출장 후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수원사업장 근무 직원은 유럽 출장 후 확진됐다. 두 사례 모두 국내 사업장 감염 확산과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확진 판정으로 삼성전자 구미사업장 확진자 수는 9명으로 늘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