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9-27 11:57:03
모바일
19.9℃
맑음
미세먼지 좋음

정부, 코로나19 피해 중소유통·통신설비업체 지원 나서

  • 입력 2020.04.01 09:23 | 수정 2020.04.01 09:24
  • 문은혜 기자 (mooneh@ebn.co.kr)

중소 단말기 유통점, 통신설비 공사업체 등에 총 4200억 지원

통신사는 올해 5G 지원 확대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타격을 입은 중소 단말기 유통점과 통신설비 공사업체 지원에 나선다.

정부는 1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위기관리대책회의를 열고 '코로나19 관련 관광, 영화, 통신·방송업종 지원방안'을 확정했다.

지원안에 따르면 정부는 국내 통신사들의 협조를 통해 중소 단말기 유통점 2만6000곳과 통신업 공사업체 630여곳에 총 4200억원을 긴급 지원한다.

대리점 임대료와 운영자금 지원에 1370억원을 투입하고 단말기 외상 구입 시 이자 상환을 유예한다.

중소 공사업체에는 공사비와 유지·보수비, 물자 대금 등 1380억원가량을 조기 지급하고 250억원을 저금리로 빌려주기로 했다.

통신사 가맹점 등을 운영하는 자영업자가 통신사 사옥에 입주한 경우에는 임대료를 감면하고 대출금리를 인하해준다.

정부는 대신 5G 관련 투자를 확대해 올 상반기 5G 통신망 투자 규모를 기존 2조7000억원에서 4조원으로 늘린다.

통신·방송 서비스를 이용하는 소상공인 지원책도 내놨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가 불가피하게 휴업을 하는 등 경제적 피해를 본 소상공인 3만명을 선정해 통신요금을 1개월 감면해줄 예정이다.

방송 요금도 각 유료방송사가 1개월 이상 자율 감면토록 한다.

또한 항공사나 소형 선박 등 무선국 시설을 두고 있는 곳에는 주파수 간섭 방지를 위한 검사 수 수료를 경감할 계획이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