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6-01 16:58:44
모바일
13.2℃
온흐림
미세먼지 좋음

한국씨티은행 ,지난해 당기순이익 2794억 달성

  • 입력 2020.03.27 16:32 | 수정 2020.03.27 16:32
  • 이윤형 기자 (y_bro_@ebn.co.kr)

한국씨티은행의 지난해 총수익이 대비 9.9% 증가했지만, 당기순이익은 2794억원으로 전년 대비 9.1% 감소했다.

지난해 12월 말 현재 BIS 자기자본비율 및 보통주자본비율은 19.56%와 18.76%를 기록하여 전년 대비 각각 0.63%포인트, 0.58%포인트 상승했다.

지난해 총수익은 1조3377억원으로 전년대비 9.9% 증가했다. 이자수익은 금리 하향 추세로 순이자마진이 0.12%포인트 축소됨에 따라 전년대비 3.0% 감소한 9633억원이었다. 비이자수익은 투자/보험상품 판매수수료와 신탁보수의 증가 등 주력 사업의 전반적인 호조로 전년 대비 10.2% 증가한 2602억원을 시현하였다.

기타영업수익은 본점 건물 매각에 따른 일회성 이익, 국공채 매매이익과 대출채권 매각이익의 증가 등으로 전년대비 1261억원 증가한 1142억원이었다.

판매와 관리비는 지난해 4분기의 일회성 비용 환입에 따른 기저효과로 전년대비 11.1% 증가한 7819억원이었고, 이러한 일회성 요인을 제외할 경우에는 전년대비 1.1% 증가이며, 이는 지속적인 경비 절감 노력에도 불구하고 인건비가 증가하였기 때문이다.

대손충당금은 개인신용대출의 증가에 따라 전년대비 278억원(또는 18.5%) 증가한 1782억원이다. 고정이하여신비율은 0.74%로 전년대비 0.04%포인트 상승하였으며, 대손충당금적립비율은 전년과 거의 비슷한 수준인 197.9%를 기록했다.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전년대비 9.1% 감소한 2794억원이었다. 일회성 비경상적인 요인을 제외시 전년대비 3.3% 증가하였으며, 이는 비이자수익과 기타영업이익의 증가가 주요인이다. 총자산이익률과 총자본이익률은 전년대비 0.06%포인트 및 0.13%포인트 각각 감소한 0.54% 및 4.58%를 기록하였다.

지난해 12월말 현재, 고객대출자산은 개인신용대출 증가에도 불구하고, 환매조건부채권매수와 주택담보대출 및 기업원화대출의 감소 등으로 전년대비 6.2% 감소한 23조3000억원이며, 예수금은 정기예금 최적화노력에도 불구하고, 요구불예금과 외화예금의 증가로 전년대비 0.7% 증가한 26조4000억원이다.

박진회 은행장은 "한국씨티은행은 비즈니스 전반에서 지속적인 성장 달성을 위해서 2019년에 많은 진전을 이뤘다"며 "사업별로 보면, 기업금융은 해외네트워크 영업 활동의 증가, 커머셜사업은 기술부문 신규성장 고객의 비즈니스 확대, WM비즈니스는 차별화된 고객가치 제안에 힘입은 균형 있는 성장, 씨티비즈니스는 특화된 영업력을 통한 성장세 구현, 카드 사업 및 개인신용대출은 디지털 채널 강화에 따른 성장기반을 확고히 했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에는 국내 최고 수준의 자본 비율을 바탕으로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하여 고객기반확대, 디지털역량 증대, 금융소비자보호와 내부통제의 강화 및 생산성 향상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