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6-05 17:36:12
모바일
17.8℃
박무
미세먼지 보통

산업은행, 두산중공업에 긴급 운영자금 1조 지원

  • 입력 2020.03.27 14:51 | 수정 2020.03.27 16:39
  • 이윤형 기자 (y_bro_@ebn.co.kr)

코로나19 여파 유동성 부족 문제 해결 목적…추가 자금 지원여부 검토할 계획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이 수주 부진으로 경영 위기를 겪는 두산중공업에 긴급 운영자금 1조원을 지원하기로 했다.ⓒKDB산업은행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이 수주 부진으로 경영 위기를 겪는 두산중공업에 긴급 운영자금 1조원을 지원하기로 했다.ⓒKDB산업은행

KDB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이 수주 부진으로 경영 위기를 겪는 두산중공업에 긴급 운영자금 1조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등 채권단은 두산중공업의 경영 안정과 시장 안정을 위해 이처럼 결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산업은행은 27일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금융시장 경색 등으로 유동성 부족 상황에 직면한 두산중공업에 대해 계열주, 대주주 ㈜두산 등의 철저한 고통 분담과 책임이행, 자구노력이 전제된다"며 "경영안정과 시장안정을 위해 산은 및 수은 등 채권단이 긴급 운영자금 1조원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산업은행은 또 필요 시 두산그룹의 책임있는 자구노력 등을 보면서 추가 자금 지원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산업은행은 이날 오전에 열린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 회의에 두산중공업 지원 내용 등을 보고했다면서 두산중공업 채권은행 회의를 열어 채권단 공동지원 차원에서 기존 채권 연장과 긴급자금 지원 동참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에 두산중공업은 신속하게 경영진단을 실시하고 자구노력과 함께 재무구조 개선 및 경영정상화 방안을 수립·실행할 계획이다.

산은 관계자는 "채권단은 본건 지원을 통해 시장의 우려를 해소시키는 한편, 향후 두산그룹의 정상화 작업을 차질 없이 관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