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9-27 11:57:03
모바일
23.8℃
맑음
미세먼지 좋음

[뉴욕증시] 美 부양책 합의에도 혼조…다우, 2.39% 상승

  • 입력 2020.03.26 06:46 | 수정 2020.03.26 08:55
  • 김남희 기자 (nina@ebn.co.kr)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혼조세를 나타냈다. 미국 정부와 의회가 2조 달러 규모 초대형 부양책에 합의했지만 의회 표결은 아직 이뤄지지 않아 시장은 향후 상황을 저울질했다.

25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95.64포인트(2.39%) 상승한 21,200.55에 거래를 마쳤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8.23포인트(1.15%) 오른 2,475.56에 장을 마쳤지만,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3.56포인트(0.45%) 하락한 7,384.30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가 종가 기준으로 이틀 연속 상승한 것은 지난 2월 6일 이후 처음이다.

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과 미국 등 각국의 부양책을 주시했다.

미 정부와 의회는 2조 달러 규모의 대규모 부양책에 합의했다.

당초 거론되던 1조 달러보다 훨씬 큰 수준이다. 다만 재정 부양책의 의회 표결은 아직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며, 여전히 논란도 이어지는 양상이다.

민주당 대선 경선 주자인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은 공화당 일부 의원들이 실업 보험강화에 대한 반대를 철회하지 않는다면 부양책을 보류할 수 있다고 강경론을 냈다.

이날 벤 버냉키 전 연준 의장 등 주요 인사들이 시장을 안정시키는 발언을 내놨다.

버냉키 전 의장은 CNBC 인터뷰에서 코로나19로 가파른 경기 침체가 발생하겠지만, 빠른 반등이 뒤따를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번 위기는 대공황이라기보다는 재연 재난에 가깝다고 덧붙였다.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 총재도 미 경제가 전에 없는 단기 충격에 직면하겠지만, 이후 빠르게 반등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코로나19의 빠른 확산이 언제까지 지속할 것인지에 대한 불안감은 여전하다.

존스홉킨스대학 집계에 따르면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45만 명을 넘었고, 사망자는 2만 명을 상회했다.

이날 업종별로는 산업주가 5.29% 올랐다. 커뮤니케이션은 1.59% 하락했다.

이날 발표된 미국 경제지표는 우려보다 양호했다.

미 상무부는 2월 내구재수주 실적이 전월 대비 1.2%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조사치 0.5% 감소를 대폭 상회했다.

전문가들은 상승 국면에 접어들었다고 평가하기엔 이르다고 봤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3.7% 상승한 63.95를 기록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