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7-05 14:00:13
모바일
23.5℃
온흐림
미세먼지 좋음

셀트리온·질본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협업 체계 구축 완료

  • 입력 2020.03.19 14:01 | 수정 2020.03.19 14:01
  • 동지훈 기자 (jeehoon@ebn.co.kr)

셀트리온은 질병관리본부(이하 질본)가 공고한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한 국책과제에 우선순위 협상대상자로 선정돼 질본과 협업 체계 구축을 완료했다고 19일 밝혔다.

셀트리온은 최근 질본이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해 국내 연구소, 기업, 대학 등을 대상으로 입찰을 진행한 '2019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용 단클론 항체 비임상 후보물질 발굴' 사업에서 우선순위 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회사는 추후 질본과 긴밀히 협업해 전 세계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회사의 모든 역량을 투입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셀트리온은 치료제 개발 이익보다는 국책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코로나19 사태 종식을 위한 절대절명의 타이밍을 놓치지 않는 것이 우선이라고 판단, 현재 전사 연구진들이 24시간 전력을 다해 치료제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셀트리온은 기존 인플루엔자 멀티항체 신약과 메르스 치료용 항체를 개발하던 경험으로 코로나19 치료용 항체 개발에 집중해왔다. 최근에는 국내 의료기관으로부터 코로나19 완치자 혈액을 공급받아 신약 후보물질 발굴에 착수해 항체 개발 작업에 전념하고 있으며, 6개월 내에 항체 물질 개발을 완료하고 식약처와 협의해 즉시 임상에 돌입할 계획이다.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은 지난 12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코로나19 치료용 항체 개발에 힘써 더 늦지 않게 이 사태가 종식될 수 있도록 정부기관과 적극적으로 협업해 치료제 개발에 셀트리온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