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7-02 17:03:48
모바일
27.1℃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보통

[주총] 삼성전기 경계현 사장, 사내이사 선임

  • 입력 2020.03.18 11:30 | 수정 2020.03.18 11:30
  • 조재훈 기자 (cjh1251@ebn.co.kr)

주총장 곳곳 발열감지기 설치…코로나19 확산 방지

김준경·여윤경 신임, 유지범 이사 재선임 가결

경계현 삼성전기 대표이사경계현 삼성전기 대표이사

경계현 삼성전기 사장이 이사회의 사내이사로 선임됐다. 삼성전기는 18일 오전 9시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제 47기 정기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이번 주주총회는 약 40분간 차분한 분위기에서 진행 되었으며, 코로나19의 영향에도 불구하고 많은 개인주주들이 방문했다.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삼성전기는 주총장 곳곳에 발열감지기를 설치하고 손소독제를 비치했으며 좌석간 간격도 넓게 배치했다. 또한 주주들의 체온 측정 및 마스크 착용 여부를 확인하는 등 각종 예방조치를 실시했다.

이 날 주주총회에서는 보고사항과 부의사항이 원안대로 가결됐다. 이사선임의 경우 사외이사는 김준경·여윤경 이사를 신임이사로 기존 유지범 이사는 재선임을 가결했다. 기존 권태균, 최현자 이사는 임기만료로 사외이사에서 물러났다.

사내이사는 경계현 사장과 강봉용 경영지원실장 부사장을 신규 선임했다. 배당액은 보통주 1100원, 우선주 1150원으로 2018년 총 757억원 대비 10% 증가한 832억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이윤태 전 사장은 "글로벌 경제이슈, 자국 보호주의 가속화 등으로 경영환경이 녹록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AI/빅데이터 등 신기술의 확대와 5G 본격화로 기술변곡점이 발생해 관련시장이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삼성전기는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차세대 기술에 필요한 핵심부품 중심으로 사업을 재편하고 차별화된 기술력과 최강의 제조현장을 바탕으로 좋은 경영 성과를 만들겠다고 주주들에게 약속했다.

삼성전기는 주주총회에 이어 진행된 이사회에서 김용균 사외이사를 이사회 의장으로 경계현 사장은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삼성전기는 이사회 독립성 강화와 책임경영을 위해 2016년부터 사외이사가 이사회 의장을 맡고 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