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8-11 16:44:30
모바일
25.1℃
온흐림
미세먼지 좋음

산업부 소관 공공기관, 코로나19 긴급대책 회의 개최

  • 입력 2020.02.25 11:00 | 수정 2020.02.25 08:53
  •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소독방역 지원 및 감염예방물품 전달

계획된 채용 차질 없이 추진

지난 19일 국회에서 열린 토론회에 지난 19일 국회에서 열린 토론회에 '코로나19' 확진자가 참가한 것으로 뒤늦게 확인된 가운데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방역 업체 관계자들이 방역작업을 실시하고 있다. ⓒ국회사무처

산업통상자원부는 25일 정승일 차관 주재로 40개 공공기관 부기관장이 참석하는 산업부 소관 공공기관 긴급대책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지역별 영상회의실을 활용한 화상회의로 진행됐다.

산업부는 방역활동, 사전조치, 홍보활동 등 그간의 대응동향을 점검하고 정부지침 준수와 정부차원의 조치(국가핵심기반 운영 실태 점검 등)에 대한 적극적인 참여와 지원을 당부했다.

공공기관들은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에 중점을 두고 기관별로 아동 및 사회복지 시설 등 취약계층에 대한 소독방역을 지원하고 감염예방물품을 전달하기로 했다.

또 코로나19 피해기업 저리자금 대출지원, 지역경제 관련 예산 조기집행 등을 통해 지역경제 피해 최소화를 위한 기관 차원의 전 방위적인 노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코로나19 상황이 진정국면 진입시 즉시 실행할 지역경제 활성화방안도 사전에 마련한다.

공공기관들은 송배전 설비 및 ICT 확충 등 공공기관이 올해 투자하기로 한 20조9000억원을 차질 없이 집행하고 11조3000억원 이상을 최대한 상반기에 집행할 계획이다.

공공기관 채용 및 정규직 전환 등도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최우선으로 해 필요시 세부일정은 유연하게 조정하되 계획된 채용은 차질 없이 추진키로 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