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5-30 12:33:46
모바일
27.8℃
구름조금
미세먼지 보통

LG화학, 9000억원 회사채 발행…NCC·고부가 PO 증설 자금 투입

  • 입력 2020.02.13 17:20 | 수정 2020.02.13 17:38
  • 정민주 기자 (minju0241@ebn.co.kr)

공모채 수요예측서 3년 연속 2조원대 참여금액 기록

만기 3년, 5년, 7년물 개별민평금리 적용

LG화학 NCC 전경LG화학 NCC 전경

LG화학이 9000억원 규모의 회사채를 발행, NCC(나프타분해시설) 증설 자금으로 사용한다.

LG화학은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5000억원 규모의 회사채 수요 예측을 실시한 결과 총 2조3700억원의 자금이 몰려 당초 계획보다 확대한 9000억원 규모의 회사채를 발행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LG화학은 공모채 수요예측에서 2018년부터 3년 연속 2조원대의 참여금액을 기록했다. 2018년엔 2조1600억원, 2019년엔 2조6400억원의 자금이 몰렸다.

수요예측에 많은 투자자들이 몰리면서 LG화학은 우수한 금리로 투자재원을 조달, 조기 유동성 확보가 가능해졌다.

LG화학은 만기 3년물 3500억원, 만기 5년물 2500억원, 만기 7년물 500억원, 만기 10년물 2500억원을 발행한다. 만기 3년, 5년, 7년물은 개별민평금리와 비슷한 수준으로, 만기 10년물은 개별민평금리 대비 0.05%p 낮은 수준으로 금리가 확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확정 금리는 2월 18일에 최종 결정된다.

LG화학은 이번 회사채 발행으로 확보한 투자재원을 여수 NCC, 고부가 PO(폴리올레핀) 생산시설 증설에 투자할 계획이다.

LG화학 CFO(최고재무책임자) 차동석 부사장은 "이번 회사채 발행은 투자자들이 당사의 미래 성장성을 긍정적으로 평가했기 때문"이라며 "앞으로도 전 사업부문에서 사업구조 고도화를 적극 추진해 세계 최고 수준의 사업경쟁력을 갖출 것"이라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