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8-11 08:28:22
모바일
23.1℃
실 비
미세먼지 좋음

[뉴욕증시] 다우, 1.57% 급락 마감…신종 코로나 공포 확대일로

  • 입력 2020.01.28 07:26 | 수정 2020.01.28 07:26
  • 관리자 (rhea5sun@ebn.co.kr)

ⓒ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우한 폐렴' 공포로 급락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은 중국 내 사망자가 80명을 넘었고, 확진 환자 수도 3000명에 달했다.

27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53.93포인트(1.57%) 급락한 28,535.80에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51.84포인트(1.57%) 떨어진 3,243.63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175.60포인트(1.89%) 폭락한 9,139.31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지난해 10월 이후 가장 큰 하루 낙폭을 기록했으며, 연초 이후 상승분을 모두 반납하고 하락세로 반전했다.

시장은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 지역에서 발생한 폐렴 확대를 주목하고 있다.

중국 내에서 폐렴으로 인한 사망자가 80명을 넘었고, 확진 환자 수도 3000명에 육박해서다.

중국 당국이 발병 지역 봉쇄 등 비상 대응하고 있지만, 상황이 악화됐다는 우려가 나온다.

중국 당국은 폐렴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오는 30일까지인 춘제 연휴를 다음 달 2일까지로 연장했다.

세계 각국에서의 감염도 늘어나고 있다. 미국에서는 주말 사이 확진 환자가 5명으로 증가했다.

미국 당국은 또 이날 중국에 대한 여행 경보를 세 번째로 높은 '여행 재고' 수준으로 올렸다. 후베이성에 대해서는 지난 23일부터 최고 단계인 여행 금지 경보가 적용되고 있다.

서부텍사스원유(WTI)는 중국 원유 수요 및 글로벌 항공유 수요 감소 우려로 최근 고점 대비 20% 이상 가격이 떨어지는 약세로 전환했다.

항공과 호텔, 카지노, 여행사 등 여행 관련 기업 주가도 급락세를 나타냈다.

반면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1.6% 부근으로 떨어지는 등 안전자산으로의 움직임이 나왔다.

뉴욕증시에서 '공포 지수'로 불리는 변동성 지수(VIX)는 폭등세를 나타냈다.

유럽 최대 경제국 독일의 경제 지표가 부진했던 점도 증시에 부담를 억눌렀다.

이날 종목별로는 카지노 기업 라스베이거스 샌즈 주가가 6.8% 급락했고, 아메리칸 항공도 5.5% 하락했다.

업종별로는 전 업종이 하락한 가운데, 에너지가 2.76% 급락했다. 기술주도 2.36% 떨어졌다.

이날 발표된 미국 경제지표는 다소 부진했다.

상무부는 지난해 12월 신규 주택판매가 전월 대비 0.4% 감소한 연율 69만4천 채(계절 조정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문가 전망치 1.5% 증가한 73만 채에 못 미쳤다.

다만 댈러스 연방준비은행의 1월 기업활동지수는 마이너스(-) 0.2로 전월의 -3.2보다 상승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우한 폐렴 여파로 글로벌 경제 반등에 대한 시장 기대도 줄어들었다고 진단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1월 25bp 기준 금리인상 가능성을 12.7%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25.21% 폭등한 18.23을 기록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