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8-13 22:57:48
모바일
27.9℃
온흐림
미세먼지 좋음

롯데건설·포스코건설, '디데크공법' 신기술 취득

  • 입력 2020.01.13 08:51 | 수정 2020.01.13 08:51
  • 안광석 기자 (novushomo@ebn.co.kr)

기존 재래식 거푸집공법 대비 공사기간 40% 절감

거푸집용 데크플레이트 공법 적용 사례.ⓒ롯데건설거푸집용 데크플레이트 공법 적용 사례.ⓒ롯데건설

롯데건설과 포스코건설은 최근 장경간(보와 보 사이 간격이 넓은) 거푸집용 데크플레이트 공법(D-Deck 공법) 기술로 국토교통부로부터 건설 신기술을 취득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기술은 바닥 시공 시 구조물을 장경간 데크플레이트로 시공해 작업 과정을 단순하게 하는 기술이다. 롯데건설 및 포스코건설, 삼우씨엠건축사사무소 및 엔아이스틸 등이 공동연구로 개발했다.

이 공법은 임시 받침 기둥 위에 8~9m의 더블 리브 골형 강판(단위 폭 600mm에 두 개의 리브를 가지는 데크플레이트)을 올리는 방식이다.

이 방식이 기존 공법들과 다른 점은 포스코 차량용 'GI-ACE' 강판을 사용해 데크의 형상 제작성을 높였다는 것이다. 또한 시공 자체도 용접 없이 간편하게 설치하는 방식이어서 공기단축성과 시공성을 확보했다.

이는 공사기간을 재래식 거푸집 공법 대비 40%, 기존 데크 공법 대비 20% 줄이는 효과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이번 신기술은 타워크레인 등의 장비 도움 없이 최소 인력으로 설치가 가능하다"라며 "실제로 길음 롯데캐슬 클라시아 현장은 암지반 굴착 및 근로자 작업시간 단축으로 인한 공사기간 지연이 우려됐으나 이번 신기술로 리스크에 대응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