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6-02 17:03:39
모바일
19.2℃
온흐림
미세먼지 좋음

10대 건설사, 산업안전보건법 개정 선제대응 나서

  • 입력 2020.01.03 10:16 | 수정 2020.01.03 10:24
  • 임서아 기자 (limsa@ebn.co.kr)

16일부터 개정 산업안전보건법 시행…사업주 처벌 강화

현장업무 많은 건설업 타격…자체 안전관리안 마련 분주

현대건설 직원들이 현대건설 직원들이 '안전 문화체험관'에서 안전 교육을 받고 있는 모습이다.ⓒ현대건설

사업주 책임을 강화한 새로운 산업안전보건법 시행이 눈앞으로 다가오면서 10대 건설사들이 선제대응에 나서고 있다.

업종 특성상 현장업무가 많은 건설사들의 경우 안전사고가 타업종보다 잦아 관련 규정이나 처벌에 민감한 편이다.

3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오는 16일부터 개정 산업안전보건법이 시행된다.

개정안은 사업주의 안전보건 조치 의무 위반으로 노동자가 산업재해를 당할 경우 사업주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이에 건설사들은 자체적으로 산업안전을 강화하는 상황이다. 앞서 대우건설 및 포스코건설 등 대형건설사들 대부분은 지난 2019년 산업안전보건법을 위반한 사례가 있다.

우선 GS건설은 이번에 개정될 산업안전보건법에 대해 전 현장에 전파교육을 실시한다. 주기적인 현장 지원점검을 통해 산업안전보건법을 준수할 수 있도록 현장 안전관리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GS건설은 현장내 관리자를 통한 안전관리 외에도 현장내 타워크레인상부 등에 CCTV를 설치하고 현장사무실에서 실시간 모니터링하는 중앙관제시스템(CMS)을 적용해 안전에 만전을 기한다.

포스코건설도 사업단장·현장소장·안전팀장 등 현장 직원대상으로 순차적으로 개정 산업안전보건법 교육을 진행한다. 중대재해 예방을 위해 추락위험 주요 가시설 및 건설장비 관리 기준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대우건설도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에 따라 신속하게 움직이고 있다. 대우건설은 사업주 책임과 안전관리체제 강화를 위해 품질안전실 CEO 직속조직을 편제하고 사업본부장 직속 품질안전팀을 신설했다.

대우건설 직원이 기술연구원에서 대우건설 직원이 기술연구원에서 '건설 산업용 원격 드론 관제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는 모습이다.ⓒ대우건설

안전관리자 선임대상도 확대하고 자격을 강화했다. 대우건설은 작년 하반기 공채에서 안전직무 직원을 15명 이상 채용, 이를 통해 안전관리자의 업무 독립성을 확보하고 전문인력을 양성하겠다는 계획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기존에 진행했던 안전관리 프로그램을 강화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본사 직속 특별 패트롤팀을 운영해 안전관리기준 위반 시 즉시 작업을 중지하도록 하고 있다. 불시에 현장을 방문해 안전관리 도중 놓쳤던 부분을 확인한다는 취지다.

HDC현대산업개발은 현장 직원들과 협력회사 근로자들에게 현장의 실질적 위험을 예방하는 교육을 할 예정이다. 공정시 취약현상이 발생할 수 있는 하절기·동절기 등 4차례에 걸쳐 자체 현장점검을 진행한다.

현대건설도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에 따라 현장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겠다는 방침이다. 현대건설은 올해도 대표적 프로그램인 '안전 문화체험관'을 계속 진행한다. 안전 문화체험관은 관계자는 물론 외부 교육희망자에게도 개방된 시설이다.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현장안전관제시스템을 개발하고 현장에 적용해 안전관리를 강화하는 동시에 사전 예방관리 활동을 통해 점검도 체계화 할 계획이다. 현장안전관제시스템은 현대건설이 개발한 자체 플랫폼 형태로 이뤄졌다.

대림산업은 안전경영을 최우선 과제로 삼았다. 작년 초 안전체험학교를 개관한 대림산업은 오는 2023년까지 전 임직원의 안전체험학교 수료를 마무리하고 심화교육을 통해 비상시 대응 능력을 향상시킨다는 방침이다.

호반건설은 스마트위험성 평가 프로그램을 운영해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위험성 평가와 안전점검을 실시간으로 진행한다. 매일 오후 회의실에서 다음날 예정된 위험작업에 대해서도 미리 안전대책을 검토하고 강화한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이번 개정안을 통해 처벌 규정이 강화됐기 때문에 건설사 대부분이 안전강화에 필수적으로 나설 수밖에 없다"며 "변경되는 내용도 많아 추후 계속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