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6-02 17:03:39
모바일
22.2℃
튼구름
미세먼지 좋음

제9회 원자력의 날…정부 "원전기술 유지·발전"

  • 입력 2019.12.27 15:30 | 수정 2019.12.27 15:30
  • 윤병효 기자 (ybh4016@ebn.co.kr)

한상욱 한수원 본부장 동탑훈장

고리원자력 발전소.고리원자력 발전소.

산업통상자원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7일 서울 코엑스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제9회 원자력 안전 및 진흥의 날' 기념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산업부 성윤모 장관과 과기정통부 정병선 차관이 참석해 원자력산업 및 기술 발전 유공자들에게 포상했다.

성 장관은 격려사를 통해 "올해는 바라카 원전 정비사업 수주, 미국 NRC-DC 취득, 신고리 4호기 상업 운전 개시 등의 성과가 있었다"고 평가하면서 "원자력의 역할과 책임을 인식하면서 지속가능한 에너지 산업구조를 만들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원전기술 경쟁력 유지를 위한 금융, 연구개발, 인증 비용 지원, 원전 전주기 수출 지원, 원자력계와 함께 원자력 미래 유망분야의 발굴 및 육성 등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정 차관은 축사를 통해 "원자력 핵심역량을 유지 발전시키기 위해 주요 분야의 연구개발 지원을 계속 강화해나가고 있다"며 "올해 11월 원자력진흥위원회를 통해 방사선 산업 창출과 소형, 차세대 등 혁신원자력 기술역량 확보를 위한 정책을 마련한 만큼, 세계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고 원자력 분야의 신시장을 개척하기 위한 연구개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원자력 안전 해체, 방사선, 핵융합 등 '미래원자력기술 발전전략'을 통해 관련 예산을 2017년 1919억원, 2018년 2036억원, 2019년 2145억원, 2020년 2552억원 책정했다.

한상욱 한수원 본부장 등 원자력산업 및 기술 발전에 기여한 유공자에 대해 훈장, 포장, 대통령 표창 등의 포상이 이뤄졌다. 훈장 1명, 포장 2명, 대통령표창 6명, 국무총리표창 6명, 장관표창 126명 등 총 141점이 수여됐다.

한상욱 한수원 본부장은 APR 1400의 NRC-DC 취득을 통해 원전 수출 경쟁력 강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동탑산업훈장을 받았다.

김영인 한국원자력연구원 책임연구원 등 2명은 포장(과학기술포장 1개, 산업기술포장 1개), 태종훈 한국전력공사 처장 등 6명은 대통령 표창을, 김경두 한국원자력연구원 책임연구기술원 등 6명은 국무총리 표창을, 홍성준 하나원자력기술(주) 차장 등 126명은 산업부 과기정통부 장관표창 및 상장을 수상했다.

원자력 안전 및 진흥의 날은 2009년 12월27일 UAE 원전 수출을 계기로 법정 기념일로 지정됐다. 산업부와 과기정통부가 교대로 행사를 주최하며, 올해 기념행사는 산업부에서 주최했다.

지난 24일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는 월성 원자력발전소 1호기를 영구 정지한다고 밝혔다. 고리 1호기에 이어 국내 두 번째 영구 정지 원전이 됐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