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9-22 17:04:04
모바일
23.1℃
온흐림
미세먼지 좋음

아시아나항공 매각 마무리 수순…"사실상 협상 타결"

  • 입력 2019.12.13 16:32 | 수정 2019.12.13 16:33
  • 이경은 기자 (veritas@ebn.co.kr)

연내 주식매매계약 체결 전망

쟁점이던 구주 가격·손배 한도 합의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 매각 협상 주체들이 사실상 협상에 타결하면서 매각이 마무리 수순에 들어갔다. 해를 넘기기 전에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할 것으로 전망된다.

13일 재계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 매각 주체인 금호산업과 인수 주체인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이 사실상 협상에 타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선협상대상자 지위가 부여되는 이달 12일을 넘기기는 했지만 이날을 기점으로 대부분의 쟁점에 합의한 만큼 세부 사항 조율을 거치기만 하면 연내에 주식매매계약(SPA)을 맺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막판 쟁점으로 부상했던 우발채무 등으로 인한 손해배상 한도에 대해 구주 가격의 10%(약 320억원)로 명시하는 것을 양측이 합의하면서 협상 타결이 진전됐다.

앞서 HDC는 기내식 사태의 과징금과 금호터미널 저가 매각 의혹 등의 향후 여파를 고려해 특별손해배상 한도를 10% 이상으로 명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금호가 이에 반대하며 '밀당'이 이어졌으나 10%로 최종 합의를 봤다.

또 구주 가격과 경영권 프리미엄 등을 놓고도 협상 초반 의견 충돌이 이어졌지만, 이 역시 HDC의 요구대로 구주 매각 가격은 3200억원대로 정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구주 대금으로 그룹 재건에 나서야 하는 금호는 당초 구주 가격으로 4000억원대를 주장했으나 이 같은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결국 HDC의 의견을 받아들였다.

여기에는 연내 매각이 무산될 경우 매각 주도권이 금호에서 채권단으로 넘어가는 만큼 시간이 흐를수록 금호가 협상 국면에서 불리하다는 점도 반영됐다.

금호는 세부 사항을 조율한 뒤 조만간 이사회를 소집해 아시아나항공 주식 매각을 결정할 계획이다. SPA 체결은 오는 26일 전후가 될 전망이다.

HDC는 연내 SPA 체결을 마무리한 뒤 내년 1월 아시아나항공의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이사진을 교체한 뒤 유상증자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다만 신주 발행가 책정 등은 여전히 과제로 남아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