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6-07 11:02:42
모바일
25.8℃
구름조금
미세먼지 보통

[EBN 오늘(28일) 이슈 종합] 검찰 김용범 차관 조사, 편법증여 의심 강남+마용성 무더기 적발

  • 입력 2019.11.28 19:16 | 수정 2019.11.28 19:16
  • 인터넷뉴스팀 (clicknews@ebn.co.kr)

■검찰, 김용범 차관 조사…'유재수 감찰무마 의혹'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금융위원회 재직 시절 비리에 대한 청와대의 감찰 무마 의혹 등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는 최근 여의도 모처에서 김 차관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유 전 부시장에 대한 민정수석실 특별감찰이 있었던 2017년 금융위 부위원장이었다. 최근에는 국회 일정 때문에 여의도로 출퇴근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2017년 8월부터 시작된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을 같은해 12월 중단한 뒤 금융위원회에 '인사에 참고하라'며 감찰 사실을 통보했다. 금융위 측에 통보한 인물은 백원우 당시 민정비서관(현 민주연구원 부원장)이었다.

■LNG선 강자 한국조선, 스크러버 금지 확산에 '빙긋'

전 세계적으로 개방형 스크러버 장착 선박에 대한 입항 금지조치가 확산되면서 현대중공업·삼성중공업·대우조선해양 등 국내 조선 빅3가 미소짓고 있다.

스크러버는 선박에서 배출되는 황산화물을 정화시키는 장치다. 대기오염은 줄일 수 있으나 수질오염을 야기하기 때문에 또다른 규제를 낳고 있는 형국이다.

더욱이 내년부터 국제해사기구(IMO) 환경규제까지 실시된다. 때문에 고부가가치에 친환경성까지 갖춘 액화천연가스(LNG) 추진선에 무게가 쏠리고 있다.

세계 정상급 LNG 추진선 건조능력을 갖춘 국내 빅3에게는 호재인 셈이다.

■카드사 CEO 인사 카운트다운…BC카드 주목

12월을 기점으로 신한·KB국민·우리·삼성카드 4곳 카드사의 CEO 임기 만료시점이 임박한다. 이들 카드사 모두 업황 불황 속에서도 나름의 성과를 낸 점은 인정받고 있으나, 삼성카드의 경우 삼성의 '60세 퇴진룰'을 이겨낼지 관심이다.

BC카드는 별도의 임기 없이 매년 연말 정기인사를 통해 임원의 거취를 결정하는데, 모회사인 KT 황창규 회장이 내년 3월 퇴임하는 특수상황이 작용해 더욱 주목된다. 이문환 사장은 '황창규 2기 체제'에 따라 KT 부사장에서 BC카드의 수장으로 적을 옮긴 케이스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KB국민카드 이동철 사장의 임기는 올 12월 31일로 끝난다. KB국민카드 최고경영자 후보자 추천절차는, KB금융지주의 대표이사후보추천위원회가 '지배구조위원회'의 추천을 받은 자를 심사해 KB국민카드 대표이사로 추천, 이사회 의결을 거쳐 주주총회에서 선임하는 방식이다.

■ KT '시즌' 출격…OTT 춘추전국시대 개막

KT가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개편에 본격 나섰다. 지상파 3사와 SK텔레콤의 연합 OTT '웨이브' 출범에 이어 CJ ENM과 JTBC가 손을 맞잡으면서 국내 OTT 시장이 요동치고 있는 가운데 KT도 OTT 강화에 칼을 빼든 것이다.

KT는 28일 서울 종로구 KT스퀘어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새로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Seezn(시즌)'을 발표했다. 시즌은 '보다(See)'와 '시민(Citizen)'의 합성어이다.

시즌은 가입 요금제에 따른 화질 제한을 두지 않아 초고화질로 제작된 콘텐츠는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인기 영화를 4K UHD 화질로 감상할 수 있도록 영상 품질을 올리는 데 주력했다.

■강남+마용성 무더기 적발

정부가 8∼9월 신고된 서울 아파트 거래에 대해 조사한 결과 부모로부터 편법으로 증여받은 돈으로 주택을 구입한 것으로 의심되는 사례가 500건 이상 적발됐다.

정부의 조사는 집값 과열지역인 강남4구와 이른바 마용성(마포·용산·성동)에 집중됐다. 이들 지역에서 고가 주택을 구입하면서 부모 형제로부터 모자란 자금을 보조받는다면 국세청의 편법 증여 조사를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정부 합동조사팀이 28일 발표한 '서울 지역 실거래 관계기관 합동조사' 결과 자료를 보면 정부가 8∼9월 서울에서 신고된 공동주택 거래 중 우선 조사대상으로 추출한 1536건 중 강남4구와 마용성에서 이뤄진 거래는 절반 수준인 763건(49.7%)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