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5-26 14:30:41
모바일
22.1℃
온흐림
미세먼지 보통

"이젠 아세안" 르노삼성 트위지, '한-아세안 쇼케이스'서 눈도장

  • 입력 2019.11.25 16:19 | 수정 2019.11.25 16:19
  • 권녕찬 기자 (kwoness@ebn.co.kr)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연계 행사

부산 벡스코서 트위지 3대 전시 홍보

25일~26일 양일간 부산 벡스코 1전시장에서 열리는 25일~26일 양일간 부산 벡스코 1전시장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혁신성장 쇼케이스 2019'에 6일 양일간 부산 벡스코 1전시장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혁신성장 쇼케이스 2019'에 전시되는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 ⓒ르노삼성 ⓒ르노삼성

25일~26일 양일간 부산 벡스코 1전시장에서 열리는 25일~26일 양일간 부산 벡스코 1전시장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혁신성장 쇼케이스 2019'에 6일 양일간 부산 벡스코 1전시장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혁신성장 쇼케이스 2019'에 전시되는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 ⓒ르노삼성

르노삼성자동차는 25일부터 양일간 부산 벡스코 1전시장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혁신성장 쇼케이스 2019'에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를 전시하고 미래 자동차 산업의 청사진을 제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쇼케이스 행사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코트라와 한국무역협회가 주관하는 '한-아세안 비즈니스 엑스포'의 행사 중 하나다. 오는 27일까지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연계해 경제 및 산업 전반에 대한 한국과 아세안의 협력을 강화하려는 취지로 마련됐다.

한-아세안 혁신성장 쇼케이스 2019에서는 '미래'와 '상생'을 주제로 스마트농업, 미래환경에너지, 스마트라이프, 미래 모빌리티 등 4개 혁신 산업 분야에서 한국과 아세안의 협력 모델을 살펴볼 수 있다.

쇼케이스 기간 르노삼성은 미래 모빌리티관에서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 3대를 전시한다. 르노 트위지는 국내 초소형 전기차 시대의 문을 연 주역으로 복잡한 도심에서 출퇴근이나 배달, 경비, 시설 관리용으로 주목받고 있는 신개념 차량이다.

가정용 220볼트 전기로 충전이 가능하고 일반차량 한 대 정도의 주차 공간에 최대 세 대까지 주차가 가능해 도심 교통혼잡과 주차난, 노후차로 인한 환경오염 문제를 겪고 있는 아세안 국가들에게 미래 모빌리티의 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르노 트위지는 올해 10월부터 내수 판매 물량과 수출 물량 모두 르노삼성 부산공장에서 생산되고 있다.

트위지의 국내 생산을 위해 르노삼성은 지난해 12월 부산시 및 지역기업 동신모텍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이후 생산라인의 현지화, 부품공급 및 기술 지원 방법 등을 함께 준비해왔다. 현재 트위지 수출은 유럽 시장을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으나 향후 아세안 국가들을 비롯해 수출 지역 확대를 검토하고 있다.

르노삼성은 25일 한-아세안 정상회담에 참석한 각국 CEO와 기업관계자, 공무원 등을 초청해 선진화된 생산공장의 사례 중 하나로 부산공장의 트위지 생산라인을 소개하는 탐방 프로그램도 진행할 예정이다.

르노삼성 황은영 커뮤니케이션본부장은 "르노 트위지는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청사진을 보여줄 수 있는 차량으로 특히 아세안에서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번 행사가 각국 대표들에게 트위지에 대한 깊은 인상을 남길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부터 3일간 부산 벡스코에서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제1차 한·메콩(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 태국, 베트남) 정상회의가 개최된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