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9-23 13:49:09
모바일
22.8℃
튼구름
미세먼지 좋음

하이트진로-롯데주류, 진로이즈백 공병 반환 합의

  • 입력 2019.11.12 17:30 | 수정 2019.11.12 17:32
  • 권영석 기자 (yskwon@ebn.co.kr)

(사진 왼쪽) 이원표 롯데칠성음료 상무이사, (가운데) 이희철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 상임이사, 장인섭 하이트진로 상무이사가 기념 사진 촬영에 임하고 있다.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 (사진 왼쪽) 이원표 롯데칠성음료 상무이사, (가운데) 이희철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 상임이사, 장인섭 하이트진로 상무이사가 기념 사진 촬영에 임하고 있다.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는 롯데칠성음료 주류공장 등에 장기간 보관되고 있던 진로 소주병 약 420만 병을 하이트진로 측에 반환하는 것과 관련 업체 간 합의했다고 12일 밝혔다.

두 업체간 합의에 따라 최근 제기되고 있던 장기간 방치로 인한 병 손상 및 재사용 불가 등의 문제가 해결될 것으로 판단된다.

구체적 교환 조건으로 우선 기존 2008년에 합의된 조건(10.5원/병)에 따라 병을 교환하되, 내년 2월까지 연구용역을 통해 객관적 선별 교환비용을 산출해 연구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추가정산을 할 예정이다.

한편 한국순환유통지원센터는 타사 비표준용기로 인한 빈용기 재사용 전과정(회수-선별-생산 등)에 대한 문제점 파악 및 추가 발생 비용 등에 대한 조사·분석을 통해 적정한 교환 비용 및 교환 방식을 연구용역에서 제시할 예정이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