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7-10 16:54:44
모바일
25.8℃
튼구름
미세먼지 좋음

삼성중공업 노사, 영업 일선 동반 활동

  • 입력 2019.11.12 08:59 | 수정 2019.11.12 09:00
  • 이돈주 기자 (likethat99@ebn.co.kr)

남준우 사장, 강일남 노협 위원장과 함께 말레이시아 고객 방문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왼쪽 세번째)과 강일남 삼성중공업 노동자협의회 위원장(왼쪽 두번째)이 엑슨모빌 자회사 SRM 경영진과 함께 프로젝트 성공을 기원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삼성중공업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왼쪽 세번째)과 강일남 삼성중공업 노동자협의회 위원장(왼쪽 두번째)이 엑슨모빌 자회사 SRM 경영진과 함께 프로젝트 성공을 기원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 노사가 고객의 신뢰를 얻기 위해 해외 영업에 함께 나서며 추가 수주를 위해 힘을 모으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11일 남준우 사장과 강일남 노동자협의회 위원장이 말레이시아 선사 MISC 주관 초청행사에서 용선주인 엑슨모빌 자회사 SRM 경영진 등을 만나 감사 인사와 함께 최고의 안전 및 품질을 약속하는 자리를 가졌다고 12일 밝혔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10월 MISC로부터 17만4000㎥급 LNG운반선 2척을 수주했다. 이들 선박은 인도 후 미국 오일 메이져 엑슨모빌 자회사가 생산하는 액화천연가스(LNG)를 15년간 운송할 예정이다.

이날 강 위원장은 두 회사 경영진을 만나 "삼성중공업을 믿고 일감을 맡겨준 것에 대해 깊이 감사 드린다"며 "노사가 합심해 최고 품질의 제품을 가장 안전하게 만들어 보답하겠다"고 강조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노사가 함께 품질에 대한 신뢰를 얻기 위해 선주에게 피력할 수 있는 좋은 자리였다"며 "영업 활동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삼성중공업은 작년에 이어 올해 업계에서 가장 먼저 임금협상을 마무리 하는 등 안정적인 노사관계를 기반으로 영업에 전념하고 있다.

현재까지 총 54억달러(37척)을 수주해 올해 목표 78억달러의 69%를 달성하고 있으며 영국 조선·해운 시황분석기관 클락슨 기준 3개월 연속 수주잔량 세계 1위(519만CGT)를 유지하고 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