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8-07 09:08:23
모바일
23.6℃
구름조금
미세먼지 좋음

'타다' 바라보는 여론은?…혁신 서비스 49% vs 불법 26%

  • 입력 2019.11.04 14:22 | 수정 2019.11.04 14:23
  • 문은혜 기자 (mooneh@ebn.co.kr)

CBS 의뢰 전국 성인남녀 500명 리얼미터 조사 결과

불법 택시영업 혐의로 검찰에 의해 기소된 실시간 승합차 호출 서비스 '타다'에 대해 여론조사를 진행한 결과 '혁신적 신사업'이라고 생각하는 쪽이 '불법 서비스'라는 쪽보다 2배 가량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에 따르면 CBS 의뢰로 전국 성인남녀 500명을 조사한 결과 타다에 대해 '공유경제 개념에 기반한 혁신적인 신사업으로 육성할 가치가 있는 서비스'라는 응답은 49.1%로 조사됐다.

반면 '정당한 자격 없이 택시업계에 뛰어들어 공정 경쟁을 해치는 불법적 서비스'라고 응답한 비율은 25.7%였다.

'모름·무응답'은 25.2%를 차지했다.

이번 조사에서 거의 대부분의 지역, 연령, 직업, 이념성향, 정당지지층에서 타다에 대한 긍정적인 견해가 높게 나타난 반면 60대 이상, 노동직, 한국당 지지층에서는 긍·부정이 엇갈렸다.

이번 조사는 이달 1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무선(80%)·유선(20%)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