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5-29 08:46:52
모바일
17.8℃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좋음

현대중공업, 뉴질랜드 최신예 군수지원함 명명식 개최

  • 입력 2019.10.25 10:10 | 수정 2019.10.25 10:10
  • 이혜미 기자 (ashley@ebn.co.kr)

2만3천톤급 '아오테아로아' 함정…남극 해역 작전 수행 가능

뉴질랜드 군수지원함 뉴질랜드 군수지원함 '아오테아로아' ⓒ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은 25일 울산 본사에서 지난 2016년 수주한 뉴질랜드 해군의 2만3000톤급(배수량) 군수지원함의 명명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명명식에서 이 함정은 '아오테아로아(AOTEAROA)'로 명명됐다. 아오테아로아는 뉴질랜드 원주민인 마오리족이 뉴질랜드를 칭한 이름으로, 마오리어로 '길고 흰 구름의 나라'라는 의미다.

아오테아로아함은 현대중공업이 지난 2016년 7월 뉴질랜드 해군으로부터 수주했으며 1987년 뉴질랜드 해군에 인도한 1만2000톤급 군수지원함 ‘엔데버(Endeavor)’함의 후속 함정이다.

길이 173미터, 폭 24미터 크기에 최고 속력은 16노트(29.6km/h)로, 뉴질랜드 해군 최대 규모의 함정이기도 하다. 이 군수지원함의 주 임무는 뉴질랜드 해군 함정에 연료, 식량, 식수, 탄약 등을 보급하는 것으로 1만톤의 보급 유류와 20피트(feet) 크기의 컨테이너 12개를 적재할 수 있다.

또 운항속력에 따라 전기 추진과 디젤기관 추진을 선택적으로 사용해 추진 효율을 높일 수 있는 하이브리드 추진 체계가 탑재됐다.

특히 남극 해역에서 작전을 수행할 수 있도록 내빙(耐氷)·방한(防寒) 성능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현대중공업은 2020년 이 함정을 뉴질랜드 해군에 인도할 계획이다.

이날 명명식에는 뉴질랜드 국가수반인 펫시 레디(Patsy Reddy) 총독, 데이비드 프록터(David Proctor) 뉴질랜드 해군참모총장, 한영석 사장 등이 참석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