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7-14 15:09:59
모바일
23.9℃
온흐림
미세먼지 좋음

[국감 2019]CFD, 주식 대량보유 및 공매도 보고의무 회피 가능

  • 입력 2019.10.08 15:50 | 수정 2019.10.08 15:51
  • 강승혁 기자 (kang0623@ebn.co.kr)

일 평균 거래액 300억 넘어…이학영 의원 "제도개선 시급"

ⓒ이학영 의원실ⓒ이학영 의원실

CFD 거래를 통해 보유한 주식은 대량보유 및 공매도 보고의무를 회피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더불어민주당 이학영 의원(경기 군포을·국회 정무위원회)에 따르면 CFD의 일 평균 거래액은 300억원 규모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CFD는 차액결제거래로, 실제 투자상품을 보유하지 않고 진입가격과 청산가격의 차액을 현금으로 결제하는 장외파생상품이다.

현행 규정상 CFD 거래는 실질투자자가 아닌 외형적투자자를 대상으로 지분공시가 이뤄지므로, 실질투자자 관점에서 지분공시가 제대로 이뤄지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는 지적이다.

이학영 의원은 "CFD를 통해 주식을 보유하더라도 CFD 상품을 제공하는 금융회사가 보유한 것으로 나타나 지분공시를 회피할 가능성이 있다"며 "악용될 소지가 있는 만큼 공시 관련 제도개선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