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6-05 17:36:12
모바일
23.1℃
실 비
미세먼지 보통

아모레퍼시픽, 면세 채널 회복에 목표가 상향-유진

  • 입력 2019.10.07 08:45 | 수정 2019.10.07 09:02
  • 김채린 기자 (zmf007@ebn.co.kr)

투자의견 매수 유지, 목표가 14→16만원으로 상향

이선화 연구원 "3Q 영업익 17.5% 오른 899억원될 것"

유진투자증권은 아모레퍼시픽이 3분기 면세 채널 회복에 성공할 것으로 내다봤다. 투자의견은 매수 유지, 목표주가는 기존 14만원에서 16만원으로 14.3% 상향 조정했다.

7일 이선화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아모레퍼시픽의 3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전년 동기 대비 6.5% 오른 1조3618억원, 17.5% 급증한 899억원을 기록할 것"이라며 "면세점 채널 호조와 비용절감노력을 통해 하반기 마케팅 비용 집행이 줄어 호실적을 낼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지난해 3분기 퇴직금 충당금과 마일리지 결산비용, 4분기 SKU(stock keeping unit, 재고 관리) 재정비를 위한 재고자산평가충당금 등 일회성 비용으로 기저가 매우 낮은 상황"이라며 "여기에 하반기 광군제 성수기에 집입해 매출 성장에 따른 영업 레버리지를 기대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특히 이 연구원은 "아모레퍼시픽은 수익성 방어를 위해 하반기 마케팅 비용을 효율적으로 집행할 것을 약속한 바 있다"며 "아모레퍼시픽의 구조적인 변화를 위해서는 수익성 방어보다 매출 성장이 시급하지만 주가는 하반기 호실적에 트레이딩 가능한 구간"이라고 강조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