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5-28 14:25:09
모바일
23.1℃
구름조금
미세먼지 좋음

[고속도로 교통상황] 오후 3~5시 정체 극심…내일 새벽 3시께 풀릴 듯

  • 입력 2019.09.13 09:42 | 수정 2019.09.13 09:43
  • 인터넷뉴스팀 (clicknews@ebn.co.kr)

ⓒ한국도로공사 ⓒ한국도로공사

추석인 13일 정체가 시작된 가운데 전국 양 방향이 극심한 정체를 보이겠다.

이날 한국도로공사는 서울로 향하는 귀경 방향 상행선 정체가 오후 3~5시 절정에 달한 뒤 내일 새벽 3~4시가 돼야 해소될 것으로 전망했다.

귀성 방향 하행선도 정체가 오후 3~5시쯤 최대였다가 밤 11~12시쯤 해소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날 오전 10시 요금소 출발 기준 상행선인 양양→남양주는 3시간10분, 강릉→서울은 4시간, 대전→서울 3시간10분, 울산→서울 8시간10분, 광주→서울 6시간20분, 대구→서울 7시간30분, 목포→서서울 7시간30분, 부산→서울 8시간30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하행선은 남양주→양양 3시간20분, 서울→강릉 4시간30분, 서울→대전 3시간40분, 서울→울산 7시간50분, 서울→광주 6시간30분, 서울→대구 7시간20분, 서울→부산 8시간20분, 서서울→목포 6시간50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