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6-04 16:50:11
모바일
18.8℃
박무
미세먼지 보통

SK㈜-교직원공제회, 1조2000억원 규모 전략적 공동투자 협약

  • 입력 2019.09.10 10:06 | 수정 2019.09.10 10:08
  • 손병문 기자 (moon@ebn.co.kr)

교직원공제회 최초 민간기업과 공동투자 펀드 조성

SK "우량 투자처 발굴 역량 집중…투자 협상력 개선"

10일 서울 여의도 교직원공제회관에서 SK㈜ 장동현 사장(사진 오른쪽)과 한국교직원공제회 차성수 이사장이 공동투자 파트너십 구축 양해각서를 체결했다.10일 서울 여의도 교직원공제회관에서 SK㈜ 장동현 사장(사진 오른쪽)과 한국교직원공제회 차성수 이사장이 공동투자 파트너십 구축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투자형 지주회사 SK㈜가 한국교직원공제회와 총 10억 달러(한화 1조2000억원) 규모의 공동투자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SK㈜는 10일 서울 여의도 교직원공제회관에서 SK㈜ 장동현 대표이사와 한국교직원공제회 차성수 이사장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공동투자 파트너십 구축 양해각서(MOU)를 맺었다.

교직원공제회는 37조원 규모의 자산을 보유한 국내 최대규모 공제회다. 민간기업과 공동투자 펀드를 단독으로 조성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SK㈜는 투자처 발굴 및 가치증진을 담당한다. 5억 달러 규모의 투자를 하면 교직원공제회가 동일한 규모의 투자금을 매칭해 공동투자가 이뤄지는 구조다.

투자기간은 4년 만기는 8년으로 상호 협의에 따라 만기는 늘어날 수 있다. 양측은 10월 말까지 펀드 설립 및 약정서 체결을 마무리하고 공동투자에 나설 계획이다.

교직원공제회가 SK㈜와 공동투자를 약정한 것은 SK의 글로벌 투자 전문성에 대한 시장의 높은 신뢰가 반영된 결과다.

SK㈜는 바이오·제약, 반도체소재, 新에너지 등 미래 성장동력을 집중 육성하고 혁신기술과 글로벌 고성장 영역에 투자해 성과를 창출해왔다. 미국 의약품 생산기업 AMPAC 인수 등 글로벌 M&A는 물론 중국 동박업체 와슨(Wason)과 미국 셰일가스 G&P(수송·가공)회사 등 2016년 이후 4조원 규모의 투자를 성사시켰다.

SK 관계자는 "공동투자 약정을 통해 우량 투자처 발굴에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며 "최적의 타이밍에 투자가 가능해져 글로벌 투자 협상력이 한층 좋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