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0일 16:4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지원금 줄어든 갤노트10…'호갱' 되지 않으려면

이통3사, 노트10 공시지원금 규모 S10 5G 보다 줄여
고가 요금 쓰면 선택약정할인 유리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9-08-26 15:10

▲ ⓒSK텔레콤
'성지'는 없었다. 스마트폰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사전예약 당시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을 거의 공짜에 살 수 있다는 말들이 떠돌면서 '성지'가 어딘지를 알려달라는 내용이 주를 이뤘다.

하지만 공시지원금과 불법보조금 규모가 예상에 미치지 못하면서 일부 이통사 대리점과 판매점들이 예약 취소나 개통 대기에 나서는 등 개통에 차질을 빚었다.

실제 이통 3사의 갤럭시노트10 공시지원금은 28만~45만원이다. 이는 최고 지원금 기준 공시지원금이 70만원에 달했던 갤럭시S10 5G보다 25만원이 낮아졌다.

소비자들은 공시지원금에 대리점·판매점의 추가 지원금(공시지원금의 15% 이내) 등을 받을 수 있다. 캐시백 등 불법보조금까지 더하면 단말기값은 더 떨어진다.

갤럭시노트10 사전예약 기간에 지원금 외 불법보조금이 횡행하면서 일부 판매점과 유통채널에서 출고가 124만8500원인 일반 모델가격이 통신사별로 5만~15만원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하지만 이전과 달리 이통 3사가 대리점·판매점에 지원하는 비용을 줄이면서 소비자들이 부담해야하는 단말기 구입 비용은 늘어났다.

이통사들은 5G 경쟁에 따른 마케팅 비용과 네트워크 투자에 막대한 자금을 투입하면서 지원금 확대 여력이 없다는 입장이다. 5G 상용화 이후 출혈 경쟁 대신 서비스 경쟁으로 돌아서는 분위기다.

결국 소비자들은 공시지원금을 받을지 아니면 선택약정할인을 받을지 계산기를 두드릴 수밖에 없다.

26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통신업계 등에 따르면 휴대전화 요금이 25% 할인되는 선택약정할인 가입자는 지난달 말 현재 2511만명이다.

2017년 12월 560여만명에서 지난해 말 2077만명으로 급증한 데 이어 7개월간 추가로 434만명 늘었다.

2017년 9월 요금할인율이 20%에서 25%로 상향된 이후 공시지원금을 받고 통신사를 바꾸기보다 기존 통신사의 요금할인을 선택하는 가입자가 늘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5G 상용화 후에는 증가세가 둔화하는 모습이다. 월평균 요금할인 가입자는 1~3월 72만명이었지만 5G가 상용화된 3~7월에는 54만명으로 감소했다.

5G 상용화 초기 갤럭시S10과 LG V50 씽큐 공시지원금을 최고 70만원대로 높여 요금할인 보다 유리했기 때문이다.

갤럭시노트10의 경우 이통 3사 모두 공시지원금보다 선택약정할인 규모가 더 크다. 고가요금제를 쓸수록 25% 요금할인을 받아야 한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지원금 공시 이후 최소 1주일간 유지해야 한다"며 "이번주가 지나면 지원금이 오를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갤럭시노트10을 자급제폰으로 구매하려는 이용자들이 늘고 있다. 자급제폰은 이통사 대리점 방문 없이 기존에 사용한 유심(USIM)을 꽂아서 바로 사용 가능한 단말기이다.

약정기간과 위약금으로부터 자유롭다. LTE 사용도 가능하다. 언제라도 5G 요금제로 변경할 수 있다. 25% 선택약정할인도 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