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5일 16:4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매수·매도 '동상이몽'…거래량 다시 '꽁꽁'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등 추가규제에 관망세 확산
서울 집값 상승폭은 둔화…"10월 이후 지켜봐야"

문은혜 기자 (mooneh@ebn.co.kr)

등록 : 2019-08-22 14:54


올 들어 조금씩 늘어나던 서울 아파트 거래량이 다시 얼어붙고 있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라는 추가규제가 나오자 관망세가 다시 확대되는 분위기다.

22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 7월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4808건을 기록했다. 이는 전월(6799건) 대비 29%, 전년 동월(7029건)보다 32% 줄어든 수치다.

노원구에서 458건으로 가장 많은 거래가 이뤄졌고 송파(336건)·강남(304건)·성북(273건)·성동구(241건) 등이 뒤를 이었다.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지난해 9·13 부동산 대책 이후 1500건대로 급감했다가 올 들어 조금씩 회복되는 모습이었다. 지난 6월에는 7000건에 가까운 거래량을 기록하며 9·13 대책 이전 수준으로 돌아가는 듯 했으나 7월에 다시 4000건대로 꺾였다.

월별 거래량을 살펴보면 △2018년 9월(7202건) △10월(3257건) △11월(1778건) △12월(1594건) △2019년 1월(1718건) △2월(1455건) △3월(2277건) △4월(3034건) △5월(4386건) △6월(6799건) △7월(4808건) 등으로 나타났다.

이달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22일 현재 528건을 기록 중이다. 일평균으로 따지면 24건으로 전월 일평균(155건) 거래량보다 84% 급감한 수준이다.

여름이 주택시장 비수기라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최근 거래량은 평년 대비 저조하다는게 업계 평가다. 특히 최근 정부가 서울 등 투기과열지구 내 민간 아파트 분양가를 통제하겠다고 나서자 매도자와 매수자 간 눈치보기 장세가 다시 이어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반포 인근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9·13 대책 이후 만큼 거래가 줄어서 요즘 시장이 절간 같다는 이야기가 나온다"며 "상한제가 나오고 나서 매도와 매수 모두 줄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매도자들은 앞으로 가격 움직임을 지켜보기 위해 매물을 거둬들이는 분위기이고 매수자들은 상한제 이후 더 떨어질 것을 기대하며 관망하는 분위기"라고 현재 시장을 설명했다.

상한제 시행안 발표 이후 서울 아파트값은 상승폭이 둔화된 모습이다. 특히 직접적인 타격을 받는 재건축 단지들의 상승폭이 줄었다. 반면 준공 5년 이내 신축은 공급 희소성이 부각되면서 상대적으로 강세를 보이고 있다.

한국감정원이 조사한 8월 셋째주(8월 19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에 따르면 서울은 전주와 동일한 2% 상승폭을 유지했다.

대다수 아파트 단지가 시장 불확실성, 대출규제 등 영향으로 관망세를 보인 가운데 최근 급등한 일부 재건축 단지가 분양가상한제 영향으로 다시 하락했다. 반면 인기지역 신축과 역세권, 상대적으로 저평가됐던 단지가 상승하면서 전체적으로는 지난주 상승폭을 유지했다.

다만 상한제 시행으로 집값이 다시 하락할지 여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는 게 업계 분석이다. 정부는 강남 등 서울 주요 재건축 단지들을 규제해 집값을 다시 안정시키겠다는 계획이나 실제 현장에서는 회의적인 입장이다.

업계 관계자는 "매도자들이 매물을 거둬들이면서 기존 단지들의 호가가 올라가고 있다"며 "10월 이후 어떤 지역이 상한제 대상이 되는지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