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4일 17:5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환율 상승에…7월 거주자 외화예금 7억달러 감소

원달러 환율 상승에 현물환 매도 늘어난 영향…일부기업 외화예금 증가로 감소폭은 작아

이윤형 기자 (y_bro_@ebn.co.kr)

등록 : 2019-08-19 12:00

▲ 원·달러 환율이 오르면서 지난달 국내 거주자들의 외화예금도 줄어들었다. 기업의 현물환 매도가 확대된 가운데 일부 기업의 외화예금 증가 등으로 감소폭은 작은 수준이었다.ⓒ한국은행

원·달러 환율이 오르면서 지난달 국내 거주자들의 외화예금도 줄어들었다. 기업의 현물환 매도가 확대된 가운데 일부 기업의 외화예금 증가 등으로 감소폭은 작은 수준이었다.

한국은행이 19일 발표한 '2019년 7월 중 거주자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말 현재 외국환은행의 거주자외화예금은 696억7000만달러로 전월 말 대비 7억1000만달러 감소했다.

거주자외화예금은 내국인·국내기업 뿐 아니라, 6개월 이상 거주 외국인과 국내 진출 외국기업의 국내 외화예금을 합산한다.

감소 규모는 달러화예금이 가장 컸다. 지난달 말 달러화 예금은 6월(599억달러)보다 3억달러 줄어든 596달러로 나타났다. 이밖에 엔화예금(39억9000만달러)도 1억7000만달러, 유로화예금(33억2000만달러) 7000만달러, 위안화예금(12억7000만달러) 8000만달러 씩 감소했다.

외화예금 감소와 관련해 한국은행은 "원·달러 환율 상승에 따른 일반기업의 현물환 매도가 늘어났지만 해외채권 발행자금, 유상증자 대금의 정기예금 예치 등 일부 기업의 외화예금은 증가하면서 감소폭은 크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실제 원·달러 환율은 6월말 1154.7원에서 7월말 1183.1원으로 상승했다.

은행별로는 국내은행의 외화예금은 전월보다 13억6000만달러 감소한 591억8000만달러였고, 외국은행 국내지점은 전월보다 6억5000만달러 늘어난 696억7000만달러로 나타났다.

주체별로는 기업예금이 551억2000만달러로 전월보다 5억5000만달러 줄었고, 개인예금이 145억5000만달러로 1억6000만원 감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