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4일 17:5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삼성전자, 글로벌 낸드점유율 30%대 회복

2분기 낸드플래시 시장 13조1000억원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9-08-16 12:56

▲ 삼성전자 6세대 V낸드 SSD.ⓒ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올해 2분기 전세계 메모리반도체 낸드플래시 시장에서 점유율 34.9%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연간 점유율 43.9%를 기록한 이후 1분기 29.9%로 떨어졌다가 다시 30%대로 회복한 것이다.

16일 글로벌 반도체 전문 시장조사업체 디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전 세계 낸드플래시 제조업체들의 낸드 매출 합계는 107억8690만 달러(약 13조1000억원)로 전분기와 같다.

이중 삼성전자는 낸드 매출이 37억6570만 달러(약 4조6000억원)를 기록해 전분기보다 16.6%, SK하이닉스는 11억660만 달러(약 1조3000억원)로 8.1% 늘었다.

삼성전자 글로벌 낸드플래시 점유율은 2분기 34.9%를 기록했고 SK하이닉스 또한 전분기 9.5%에서 10.3%로 올랐다. 두 곳의 시장 점유율을 합치면 45.2%로 1분기보다 5.8%p 증가했다.

반면 2위 업체인 일본 도시바 낸드 매출은 전분기보다 10.6% 줄었고 3, 4위에 오른 미국 WDC와 마이크론도 각각 10.6%, 6.5%씩 줄었다.

도시바는 지난 6월 낸드플래시 생산라인 정전에 따른 가동 중단 사태 등으로 공급 차질이 일부 발생한바 있다.

디램익스체인지는 삼성전자에 대해 "서버용 낸드의 수요 회복과 고용량 제품 증가 등으로 30% 점유율을 기록했다"며 "올해 말까지는 현재 수준의 생산 계획을 유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도시바, WDC, 마이크론의 점유율은 각각 1분기 20.2%, 14.9%, 16.5%에서 2분기 19.1%, 14.0%, 13.5%로 하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