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8일 17:1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당정, 12일 분양가 상한제 비공개 협의 후 발표할 듯

부동산 시장 안정화 방침의 최종안 도출 계획

김재환 기자 (jeje@ebn.co.kr)

등록 : 2019-08-09 09:03

▲ 김현미 국토부 장관ⓒEBN 김재환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오는 12일 비공개 당정협의회를 개최하고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한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도입 방안을 논의한다.

8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민주당과 국토교통부는 오는 12일 오전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회의를 열어 분양가 상한제의 구체적인 내용과 시행 시기 등을 조율할 계획이다.

당정은 통상 사회적 관심이 집중된 사안을 논의할 때 모두발언 등 회의 일부를 외부에 공개해왔으나 이번 회의는 전면 비공개로 진행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분양가 상한제 등 부동산 대책과 관련해 일부 확정되지 않은 가안이 노출될 경우 시장에 막대한 영향을 초래할 수 있다는 우려를 고려한 결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당정 협의 후 언론 브리핑도 민주당 정책위원회가 아닌 정부 차원에서 당일 전격적으로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

다만 당 안팎에서 분양가 상한제 도입에 부정적인 의견도 적지 않은 만큼 당정 협의 결론에 따라 공식화 시기가 다소 지연될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다.

국토위 관계자는 "정부가 분양가 상한제의 세부안을 확정했다"며 "부동산 시장이 과열돼서는 안 된다는 큰 틀의 공감대를 바탕으로 최종안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