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5일 16:4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이주열 총재 "시장 안정화 노력…필요시 통화정책 대응"

"대외 여건 전개 양상에 따라 시장 수시로 불안정해질 가능성 있다"

이윤형 기자 (y_bro_@ebn.co.kr)

등록 : 2019-08-07 09:40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7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긴급 거시경제 금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최근 미·중 무역분쟁과 일본의 수출규제 상황과 관련 "현재로서는 금융·외환시장 안정에 역점을 둬야 할 상황"이라며 "정부와 긴밀히 협력하면서 시장 안정화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긴급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국내 금융·외환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됐으며 앞으로도 이런 대외 여건의 전개 양상에 따라 시장이 수시로 불안정해질 가능성이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근본적으로는 우리 경제에 대한 양호한 대외신인도가 유지되도록 하는게 무엇보다 중요한 과제"라며 "이를 위해 기업의 활력을 제고하고 거시경제를 안정적으로 운영해 나가는데 정부와 중앙은행이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총재는 비공개로 진행된 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추가 금리인하 가능성과 관련해 "필요시 통화정책 대응을 고려할 수 있다"면서도 "하지만 아직 상황을 지켜봐야지, 이 자리에서 인하 여부를 말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이날 긴급 거시경제금융회의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개최됐다. 이 총재를 비롯해 최종구 금융위원장,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등이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