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4일 15:0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중기부 추경 1.2조원 확보…수출규제 피해업체 先지원

윤병효 기자 (ybh4016@ebn.co.kr)

등록 : 2019-08-04 15:15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중소벤처기업부는 일본 수출규제 대응, 미세먼지, 강원 산불 지원 등에 필요한 추가 경정예산 1조2000억원을 확보했다고 4일 밝혔다.

국회는 지난 2일 본회의에서 5조8269억원의 추경안을 통과시켰다. 정부는 3일 오전 임시 국무회의를 통해 추경 배정계획안을 의결했다.

중기부는 확보한 추경으로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 일본의 수출 규제에 따른 피해가 예상되는 중소벤처기업을 우선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중소기업 혁신기술개발(R&D) 사업에 217억원을 투입해 대일 무역의존도가 높은 품목을 대상으로 수입을 대체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등 피해 최소화에 나선다. 또한 핵심 부품·소재 관련 장비의 생산 시설이나 설비를 확장·구축할 필요가 있는 기업에 대해서는 혁신성장 유망자금 300억원과 기술개발사업화자금 200억원을 각각 투입한다.

미세먼지 저감기술 개발과 시설에 필요한 자금인 신용보증기금·기술보증기금 출연 1000억원, 강원지역 산불피해 소상공인의 경영 정상화와 재기를 위한 자금 305억원, 포항지역 지진피해 소상공인·중기인을 위한 자금 608억원 등을 편성한다.

이어 일자리 창출을 위한 중장년 창업자 지원과 중소벤처기업의 성장 동력 확충 및 해외 진출을 위한 스마트 공장 보급 확대, 영세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경영 애로 해소 등을 위한 다양한 자금 지원도 추진한다.

중기부는 “소상공인과 중소벤처기업이 신속하게 지원받을 수 있도록 추경 집행 절차를 조속히 진행하고 집행 내역을 주기적으로 점검해 2개월 이내에 추경예산의 75%, 연말까지 100% 이상 집행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