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5일 16:4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윤석헌 "키코 분조위, 내달 중 추진하려 준비"

"키코 공대위와 은행 쪽 입장 수렴 중"
"최대한 방안 찾기 위해 분주히 노력"

김남희 기자 (nina@ebn.co.kr)

등록 : 2019-07-24 18:58

▲ ⓒ금융감독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사진>은 24일 키코 분쟁조정위원회 개최와 관련해 "다음달에 하기 위해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KB국민은행 본점에서 열린 'KB브릿지(Bridge)' 시연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는 "키코 피해기업 공동대책위원회(이하 키코 공대위)와 은행 쪽 이야기를 수렴하고 있다"며 "최대한 방안을 찾으려고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키코는 환율이 상한선(knock-in)과 하한선(knock-out) 내에서 변동할 경우 미리 정한 환율에 외화를 팔 수 있는 파생금융상품이다. 중소 수출기업들이 가입했다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로 환율이 폭등해 큰 손실을 입었다.

금감원은 지난해 7월 남화통상·원글로벌미디어·일성하이스코·재영솔루텍 등 4개 기업으로부터 분쟁조정 신청을 받아 올 초 기업과 은행에 대한 조사를 마쳤다. 분조위는 불완전판매 쪽으로 결론을 낼 것이라는 게 일반적인 예상이다.

앞서 윤 금감원장도 "키코 재조사는 대법원 판결 난 것을 다시 보는 것이 아니라 금감원의 법적 권한 범위 내에서 살펴볼 수 있는 부분에 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대법원은 키코사태를 '불완전판매'로 보고 일부 피해기업에 대해 은행이 10~50% 보상하라고 판결했다.

일부에서는 강제력이 제한되는 분조위의 권한, 소멸시효 완성, 대법원 판결로 키코 사태가 논란만 남긴 채 흐지부지 마무리 될 가능성을 제기했다.

윤 원장은 지난해 취임 후 열린 첫 기자간담회에서도 "키코 등 과거에 발생한 소비자 피해를 소비자 입장에서 최대한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처리하겠다"고 언급하며 키코 사건 재조사 방침을 알렸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