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5일 19:1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남산케이블카 사고···운행 담당자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입건

이윤형 기자 (y_bro_@ebn.co.kr)

등록 : 2019-07-13 15:38

▲ 12일 오후 서울 남산케이블카 승강장에 경찰 통제선이 설치되어 있다. 이날 서울 남산 케이블카가 승강장으로 내려오던 중 안전펜스에 부딪혀 7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연합

서울 남산케이블카 운전사고를 낸 담당자 A씨가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입건됐다.

앞서 지난 12일 오후 7시15분께 남산 꼭대기에 있는 예장동 승강장에서 회현동 승강장으로 내려오던 케이블카가 속도를 줄이지 못하고 안전펜스와 충돌하는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케이블카 안에 있던 승객 20명 중 7명이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부상자 가운데는 일본과 필리핀 국적 외국인도 각각 1명씩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부상자들은 모두 퇴원한 상태다.

사고 신고를 받은 경찰은 케이블카 속도 제어 과정에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보고 A씨 등을 대상으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A씨는 "케이블카가 내려오는 것을 보고 브레이크를 잡았어야 했는데 전방 주시를 소홀히 해서 브레이크를 늦게 잡았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남산케이블카는 관리자가 직접 브레이크를 작동시키는 수동 방식으로 조작돼 왔다.

경찰은 A씨뿐 아니라 케이블카 운영업체 관리자들에 대해서도 추가 조사를 할 계획이다.

한편, 남산케이블카를 운영하는 한국삭도공업 측은 '남산케이블카 홈페이지'에 공식 사과문을 게시했다. "예기치 못한 사고로 피해를 입은 시민과 여행객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부상자들이 추가 치료가 필요할 시 즉각적인 의료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조치하고 있다"고 게재했다.

업체는 사고 원인을 두고 "승강장으로 진입 운전 중이던 운반기구가 정류장 정위치정지장치의 밀림으로 승강장 정차 위치를 벗어나 멈췄다"며 "정지시에 통상적으로 발생하는 관성에 의해 운반기구가 앞뒤로 흔들리면서 승강장에 설치된 안전펜스와 충돌했다"고 밝혔다.

이어 "기기를 재정비, 점검 중에 있으며 관계 기관을 통한 공식 안전검증 재실시 후 운영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