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4월 09일 16:4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NH아문디자산운용, KB국민은행서 '하나로 단기채 펀드' 판매 개시

유동성·안정성·수익성 추구…"안전자산 선호 투자자들 관심↑"

이형선 기자 (leehy302@ebn.co.kr)

등록 : 2019-07-01 15:24

▲ NH-Amundi자산운용(대표이사 크리스티앙 마턴)은 지난달 28일부터 KB국민은행에서 우량 단기채권에 주로 투자하는 '하나로 단기채 펀드'의 판매를 개시했다고 1일 밝혔다.ⓒNH-Amundi자산운용

NH-Amundi자산운용(대표이사 크리스티앙 마턴)은 지난달 28일부터 KB국민은행에서 우량 단기채권에 주로 투자하는 '하나로 단기채 펀드'의 판매를 개시했다고 1일 밝혔다.

'하나로 단기채 펀드'는 우량 회사채·전자단기사채(전단채), 기업 어음(CP)에 주로 투자해 안정적인 이자수익을 목표로 하는 상품으로, 유동성·안정성·수익성의 3박자를 추구하는 펀드이다. 또한 전 클래스에 걸쳐 환매 수수료가 없기 때문에 수시입출금이 가능한 펀드이다.

또 채권투자 만기를 6개월 내외로 타이트하게 관리해 금리 변동에 따른 투자 위험은 줄이면서 머니마켓펀드(MMF) 보다 상대적으로 높은 수익률을 목표로 운용된다.

작년 9월에 출시된 이 펀드는 변동성이 커진 주식시장에서 안전자산을 선호하는 투자자들 사이에서 각광받고 있다. 실제 해당 펀드는 출시한지 한 달여 만에 1000억원 설정액을 돌파한데 이어 출시 약 8개월 만에 설정액이 3000억원에 달했다.

시중은행의 수시입출금식 예금(MMDA) 금리는 연 0.05~0.3% (예금액 1000만원 기준), 3개월짜리 정기예금 금리는 연 1.2~1.7% 수준이다. 머니마켓펀드(MMF) 는 입출금이 자유롭지만 수익률은 대략 연 1.2~1.5% 수준에 불과하다.

따라서 불안정한 시장상황에 정기예금으로 자금을 묶어두고 싶지 않고 안정적인 이자수익을 희망하는 고객들에게 'NH-Amundi 하나로 단기채 펀드'는 매력적이라는 평가다.

한수일 NH-Amundi자산운용 채권운용부문총괄 CIO는 "글로벌 경기는 둔화 사이클에 진입하였고 미중 무역갈등 심화로 인해 주식 등 위험자산 가격이 큰 폭 하락하면서 채권금리도 50년물까지 한국은행 기준금리 밑으로 크게 하락했다"며 "무역분쟁 격화 여파로 인한 향후 경기둔화 리스크 감안 시 채권투자에 유리한 상황이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