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5일 16:4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김지성의 금융통발] 이동걸의 '헛발질'…안 된다

김지성 기자 (lazyhand@ebn.co.kr)

등록 : 2019-06-27 15:10

▲ 김지성 부장/금융증권부ⓒebn
산업은행 이동걸 회장은 무엇이 그리 급했을까. 한국조선해양의 설립을 서둘렀던 배경이 궁금하다. 사실상 공기업이었던 대우조선해양에 수조원의 공적자금이 들어갔다.

대우조선해양에는 지난 20년 동안 10조원 가까운 공적자금이 투입됐다. 하지만 경영 정상화가 원활하지 못했다.

언제까지 산업은행이 대우조선해양을 들고 있을 수 만은 없었다.

지난 3월, 산업은행이 현대중공업과 매각 본계약을 맺을 당시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대우조선해양의 매각 이유를 밝혔다. "지금의 적기를 놓치면, 우리 조선업도 과거 일본 조선업이 겪은 쇠락의 길을 걸을 수밖에 없다는 절박함이 있었습니다".

때문에 하루라도 빨리 대우조선해양을 민영화시키는 게 급했을 것이라고 짐작은 한다. 하지만 공직자로서 명분은 있어야 한다. 무엇보다 문재인 정부의 정책인 공정경제의 방향인가는 고민했어야 한다.

세계 1, 2위의 조선사를 합치는 것은 실상 현대중공업과 같은 민영기업의 바람이다. 국내 조선업계도 응원을 했을 것이다. 그럼에도 물적분할을 통해서 당장 회수 되지 않은 주식교환을 한 이동걸 회장의 속내는 여전히 궁금하다.

현대중공업 측은 인수 후에 유상증자로 1조5000억원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유상증자를 하면 주식 지분 가치가 하락하지만, 이 자금의 용도는 계열사가 된 대우조선의 부채 상환이다. 이 때문에 재무구조에서 현대중공업 측은 큰 손해가 없다.

현대중공업, 더 정확하게는 현대중공업지주의 대주주인 H 전 회장이 단돈 1원도 쓰지 않고 대우조선을 가져가는 셈이다. 일각에서 말하는 H 대주주를 위한 일뿐만이었다는 의미다. 자연스럽게 정부의 돈이 들어간 세계 2위의 조선사를, 대주주의 지위를 H씨 일가가 그대로 유지하도록 하면서 1위 현대중공업과 합치게 된다.

그래서 노동자들의 목소리가 커졌다. 김종훈 민중당 의원의 발언을 다시 주목하는 이유다. 김 의원은 "이동걸 회장은 또 다른 론스타 사태를 만들어서는 안 된다"며 "지금이라도 현대중공업과 맺은 계약을 전면 재검토해 투명하고 민주적인 절차를 거쳐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렇게 될 리는 없을 것이다. 다만 "산업은행은 계약 주체로서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계약이 국민경제 발전에 어떤 영향을 줄지 고려해야 한다"는 말에는 동의하게 된다. 마무리를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