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1일 16:5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SK㈜, 작년 8348억 사회적 가치 창출…"투자형 지주회사로"

2019년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투자활동에 사회적 가치 반영

이경은 기자 (veritas@ebn.co.kr)

등록 : 2019-06-27 10:09


SK그룹의 지주회사인 SK(주)가 지난해 8348억 규모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SK(주)는 투자형 지주회사로 거듭난다는 방침이다.

SK㈜는 27일 2019년 지속가능경영보고서 '해피니스 위드 에스케이(Happiness with SK)'를 통해 이 같은 사회적 가치(SV) 창출 측정 결과를 공개했다.

나아가 경영활동 전반에서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를 동시에 추구하는 'DBL(Double Bottom Line) 경영' 가속화를 알렸다.

SK㈜가 측정한 사회적 가치는 △ 경제간접 기여성과(기업활동을 통해 국내 경제에 간접적으로 기여) △ 비즈니스 사회성과(제품의 개발 및 생산, 판매를 통해 발생하는 가치) △ 사회공헌 사회성과(지역사회 공동체에 대한 사회공헌 활동)로 분류됐다.

고용·배당·납세 등 SK㈜가 창출한 '경제간접 기여성과'는 7734억원이었다. '비즈니스 사회성과'로 창출된 550억원에는 SK임업의 환경오염 저감효과와 SK㈜ C&C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통한 IT자원 소비 절감 효과 등이 포함됐다.

특히 SK임업은 지난해 한국산림인증제도로부터 '산림경영 인증'을 획득해 환경 부문의 사회적 가치 창출을 공식적으로 인정받았다. 기부와 봉사 등을 통한 SK㈜의 '사회공헌 사회성과'는 64억원 규모였다.

SK㈜는 지배구조 개선을 통한 사회적 가치 창출에도 앞장서왔다. 올해부터 의무화된 '기업지배구조보고서'에 따르면 SK㈜는 최고 수준의 지배구조 가이드라인 준수율을 기록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정기주총 분산개최와 전자투표제를 시행하고 대표이사와 이사회 의장 분리를 통해 이사회 책임경영도 강화했다.

SK㈜ 관계자는 "지배구조 개선이 사회, 경제 전반에 기여하는 바가 커 별도로 측정법을 개발 중이며 (측정 시) SK㈜의 사회적 가치 성과 창출 규모는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SK㈜는 사회적 가치 측정 대상을 투자 회사들로 확장하고 투자대상을 선별할 때도 사회적 가치 관점에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체크리스트를 도입하기로 했다.

글로벌 투자 전문성을 사회적 기업과 나누는 '구성원 SV(사회적 가치) 실천 프로그램'도 오는 7월부터 시작한다. 사내 전문 영역에서 일하는 구성원들이 창업 초기 단계 사회적 기업의 경영활동을 직접 지원하는 것으로 사업전략 수립부터 판로개척, 투자유치 지원까지 현장에서 겪고 있는 사회적 기업의 고민을 함께 나누고 해결한다.

SK㈜ C&C는 IT접근성개선, 환경, 산업안전, 헬스케어 등 4대 중점영역을 선정하고 ICT 기술 역량을 기반으로 SV 창출 실행과제를 적극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지난 25일 열린 '2019 확대경영회의'에서 디지털 혁신과 인공지능 등 미래 핵심기술 등을 감안한 행복전략과 행복지도를 만들어 나가기로 한 만큼 그룹의 사회적 가치 창출에 있어 SK㈜의 역할도 더욱 커질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했다.

장동현 SK㈜ 사장은 "사회적 가치 측정을 비즈니스모델 혁신과 연계해 기업 가치와 지속가능성을 제고할 것"이라며 "그룹의 사회적 가치 창출을 주도하는 '투자형 지주회사'로 성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