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18일 17:1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전기차 주행 중 무선충전기술' 국제표준 한국 주도하나

무선충전시스템 상호호환 및 안전성 국제표준안 논의
기표원 "韓 제안 충전기술 국제표준 제정 적극 지원"

손병문 기자 (moon@ebn.co.kr)

등록 : 2019-06-23 11:00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4차 산업혁명시대 국제표준화 선점 전략'의 일환으로 '전기차 주행 중 무선충전 국제표준화회의'를 지난 18일부터 21일까지 카이스트에서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회의에서 국가기술표준원은 우리나라가 제안한 '전기차 주행 중 무선충전시스템의 상호호환성과 안전성' 국제표준안에 대한 첫 논의를 시작했다.

전기차 무선충전은 정차시 충전과 주행 중 충전이 있다. 이 중 전기차가 주행하면서 충전하는 기술에 대한 국제표준 개발을 우리나라가 주도하는 내용이다.

회의에는 와이트리시티(미국), 르노(프랑스), 토요타(일본), 카이스트(한국) 등 전기차 및 충전관련 업체들이 참여해 차세대 전기차 무선충전 표준제정을 논의했다.

국제표준안은 우리나라가 작년 11월 IEC(국제전기기술위원회)에 제안, 올해 3월 국제표준 제정을 위한 신규 작업과제로 채택됐다. 전기자동차를 주행하면서 무선충전하는 경우 차량과 인프라 간 상호호환성을 확보하고 차량과 탑승자를 전자파로부터 안전하게 보호하려는 취지다.

회의에서 '주행 중 무선충전 상호호환성과 안전성을 위한 도로 매설 코일방식'에 대한 국제표준안이 중점 논의됐다. 우리나라는 타원형 코일방식, 미국은 원형 코일방식, 프랑스는 더블 디 코일방식을 국제표준안에 반영했다.

우리가 제안한 코일방식으로 무선충전 인프라를 구축할 경우 미국·독일 방식보다 50% 정도 낮은 비용으로 구축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오는 11월 개최될 차기회의에서 우리나라가 제안한 내용이 포함된 국제표준안이 추가 논의될 예정이다. 국제표준으로 제정되면 주행 중 무선충전 기술 상용화 기반이 될 전망이다.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장은 "전기차 시장이 급성장함에 따라 충전기술에 대한 기술개발 경쟁이 치열하다"면서 "전기차를 주행하면서 무선충전을 할 경우 충전시간이 따로 필요없고 배터리 용량을 적절하게 유지하면서 내연기관 차량에 비해 주행거리가 짧은 단점을 해결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우리나라가 제안한 기술이 국제표준으로 제정되면 편리하고 안전한 전기차가 보급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