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1일 16:5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단독] LG 무선이어폰 곧 출시…"에어팟·버즈 잡는다"

'무선 이어폰' 디자인 출원 5건 등 다수 등록
시장 점유 애플 60%·삼성 8%…시장 급성장세

조재훈 기자 (cjh1251@ebn.co.kr)

등록 : 2019-06-20 15:27


LG전자가 최근 무선이어폰 디자인 특허를 무더기 출원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허청의 디자인 비밀 보장 기간은 6개월이다. 디자인 특허 등록이 완료된 전자제품은 통상적으로 비밀 보장 기간 내 출시가 이뤄져 연내 LG전자의 완전 무선이어폰이 첫 선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20일 특허청과 전자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지난 7일 5건의 '무선 이어폰' 디자인 출원에 대한 상표디자인심사국의 등록 승인 받아냈다.

LG전자는 지난해 10월 '무선 이어폰' 디자인을 등록했으나 우선권주장의 적용을 받고자 하는 타 디자인과의 유사여부에 관한 심사 문제로 인해 어려움을 겪은 바 있다.

글로벌 무선 이어폰 시장은 애플의 에어팟과 삼성전자의 갤럭시 버드가 주도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카운터포인트에 따르면 지난 1분기 전 세계 무선 이어폰 시장 규모는 약 1750만대다.

전기대비 40% 성장했다. 무선 이어폰 시장 1위는 애플이다. 60%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8%로 2위에 올랐다. 이는 전분기 대비 5%포인트 급등한 수치다.

LG전자 입장에서는 발등에 불똥이 떨어진 모양새다. '트루 와이어리스 스테레오' 기술을 내세운 완전무선 제품 판매량이 늘고 있어서다.

LG전자는 이달 초 등록 완료된 디자인을 활용해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무선이어폰 시장을 노크할 것으로 예상된다.
▲ LG전자가 보유하고 있는 쿼드비트 상표권 3종 변천사 ⓒ특허청

LG전자는 '쿼드비트(QuadBeat) 브랜드를 통해 이어폰 시장에서 큰 반향을 일으킨 바 있다. 쿼드비트 브랜드로 신형 무선이어폰을 출시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이유다.

실제 LG전자는 지난달 4일 '쿼드비트A(QuadBeat A)'의 상표 출원 신청을 마쳤다. 기존에 출원된 'QuadBeat' 상표와 다른 점은 QuadBeat 뒤에 '™(트레이드마크)'을 삽입해 이미지 상표권 또한 강조했다.

쿼드비트는 2012년 9월 국내에 첫 선을 보였다. 스마트폰 '옵티머스G' 출시와 함께 번들 이어폰으로 제공되면서다. '쿼드비트1'은 이어폰 전문 사이트 '골든이어즈' 등에서 20만원대 프리미엄 제품들과 비교해도 손색없다는 평가를 받으며 이른바 '품절 대란'을 불러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