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17일 16:5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SK하이닉스 "협력사는 가족"…협력사 임직원 학자금 지원

상반기 42개 협력사 임직원 자녀 75명에 장학금 1억3900만원 전달

손병문 기자 (moon@ebn.co.kr)

등록 : 2019-06-18 14:00

▲ SK하이닉스가 18일 수원 컨벤션 센터에서 개최한 2019 상반기 세뮤니티(Semmunity) 워크샵에서 해피 패밀리 장학금 전달식을 개최했다. 협력사 임직원들에게 자녀 장학금을 전달했다. (사진 왼쪽부터) SK하이닉스 지속경영 담당 신승국 전무, 오로스테크놀러지 은성호 차장, 베올리아산업코리아 구문회 차장, 주성엔지니어링 박명주 책임

SK하이닉스가 공유 인프라 사업에서 발생한 수익금 전액을 협력사 임직원 자녀 학자금으로 돌려주는 '해피 패밀리(Happy Family) 장학금 전달식'을 18일 개최했다.

SK하이닉스는 반도체 아카데미 교육 프로그램, 분석측정장비 등 자사 보유 인프라를 협력사에서 저 비용으로 사용하는 '공유 인프라 사업'을 시행중이다.

작년 9월부터 현재까지 이 사업을 통해 얻은 수익금은 총 3억여원. SK하이닉스는 상반기에 42개 협력사 임직원 자녀 75명에게 장학금으로 1억3900만원을 전달했다. 나머지는 하반기에 지급한다.

학자금 지원 대상은 협력사 임직원 자녀 중 이공계 대학원∙대학생과 고등학생이다. 향후 협력사의 인프라 사용이 늘어나면 지원금 규모도 확대한다.

SK하이닉스 지속경영담당 신승국 전무는 "반도체 생태계를 강화하며 사회적 가치를 높이고자 공유 인프라 수익금 환원 제도를 기획했다"며 "협력사는 '가족'이라는 마음으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SK하이닉스는 이날 수원 컨벤션 센터에서 '2019 상반기 세뮤니티(Semmunity) 워크샵'을 개최했다. 세뮤니티는 반도체(Semiconductor)와 커뮤니티(Community)의 합성어로, 반도체 인재 육성 방안 모색을 위해 SK하이닉스와 협력사의 인사∙교육담당자의 모임이다.

65개 협력사 107명이 참석한 행사에서 △인적자원개발(HRD), 반도체 및 사회문화 분야 전문가 초빙 강연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내 구축될 상생협력관 운영 의견 청취 시간을 마련했다.

SK하이닉스는 세뮤니티 워크샵을 정기협의체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향후 1조2200억원 투자 예정인 반도체 상생 클러스터의 공유 인프라 프로그램 아이디어를 수렴할 방침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