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6일 16:5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LG전자, 스페인 마드리드서 환경 친화적 가옥 'LG 홈' 선봬

이베리아법인 부지 내 조성…전통과 현대 조화 이루는 공간 꾸며
기술력 통해 기존 현대식 건물 대비 70% 가량 에너지 절약
태양광 모듈 설치해 생산한 전기는 집 안팎 곳곳에서 사용
건물 마당에 나무 50여종 1000그루 심어 이산화탄소 감축

조재훈 기자 (cjh1251@ebn.co.kr)

등록 : 2019-06-16 10:04

▲ LG전자가 최근 스페인 마드리드에 혁신적이고 환경 친화적 가옥인 ‘LG 홈(LG Home)’을 선보였다. 사진은 'LG 홈'의 모습 ⓒLG전자

LG전자가 최근 스페인 마드리드에 혁신적이고 환경 친화적 가옥인 'LG 홈(LG Home)'을 선보였다고 16일 밝혔다.

LG전자는 환경과 미래를 생각하는 앞선 기술을 색다른 방식으로 알리기 위해 우리나라 전통 가옥인 한옥의 디자인에서 모티브를 얻어 이베리아법인 부지 내에 LG 홈을 지었다. 건물 내에는 인공지능 기술이 탑재된 LG 씽큐 제품을 설치해 전통과 현대가 조화를 이루도록 했다.

또 LG전자는 LG 홈에 출력과 효율이 높은 태양광 모듈 '네온 R(NeON R)'와 '네온 2 바이페이셜(NeON 2 BiFacial)'을 설치했다. 태양광 발전으로 만든 전기는 집 안팎 곳곳에서 사용된다. 전자제품을 동작시키고 전기차를 충전시키는 것은 물론 바깥 공기에서 얻는 열에너지를 사용해 난방과 온수를 공급하는 친환경 보일러 '써마브이(Therma V)'도 동작시킨다. 사용하고 남은 전기는 배터리에 저장된다.

건물 안에 설치된 LG 씽큐 제품들은 생활을 편리하게 해준다. 사용자는 음성만으로 제품을 동작시키고 제어할 수 있다. 또 스마트폰에 내려 받은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TV, 세탁기, 냉장고 등의 전력소비량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다양한 솔루션을 활용해 에너지 효율을 높인 LG 홈은 기존 현대식 건물보다 70% 가량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다.

이와 더불어 LG전자는 건물 마당에 50여 종의 나무 1천 그루를 심어 이산화탄소를 줄이며 환경보호에 동참한다.

LG전자는 올 하반기에 체코, 독일, 오스트리아, 베네룩스 등에서 태양광 모듈, 가정용 에너지저장장치(ESS: Energy Storage System), 친환경 보일러 등을 추가로 출시하며 유럽 시장을 적극 공략할 예정이다.

앞서 LG전자는 '세계 환경의 날'을 맞아 대기오염물질을 줄이기 위해 독일, 네덜란드, 오스트리아, 스웨덴, 헝가리 등 유럽 5개국의 LG전자 직원들이 '자전거 타고 출근하는 날(Bike To Work Day)' 행사에 참여하는 등 환경보호를 위해 다양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나영배 LG전자 유럽지역대표 부사장은 “한국의 전통 가옥인 한옥과 LG전자의 앞선 기술력을 유럽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방식으로 선보였다”며 “환경과 미래를 생각하는 기술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