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3일 14:4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LH-국토부-환경부, '친환경 공공택지 조성' 맞손

자연특성 보존하는 '저영향개발기법 정책 협의체' 구성

김재환 기자 (jeje@ebn.co.kr)

등록 : 2019-06-16 11:03

▲ ⓒ 지난달 7일 (왼쪽부터)이재준 고양시장과 진희선 서울시 행정2부시장, 김현미 국토부 장관, 이재명 경기지사, 장덕천 부천시장, 최기주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 위원장이 7일 서울시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신규 택지공급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 하고 있다ⓒ김재환 기자

정부가 앞으로 예정된 3기 신도시 등 공공택지 개발 시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관계기관 협의체를 구성한다.

16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따르면 오는 1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LH와 국토부, 환경부, 한국환경공단은 '친환경 공공택지 조성 관계기관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이번 협약은 3기 신도시 포함 30만가구 규모의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 정책에 따라 조성될 신규 공공택지에 '저영향개발기법'을 적용하기 위해 마련됐다. 저영향개발기법은 개발 이전의 자연 특성을 최대한 보존하는 방식이다.

앞으로 협약 참여 기관들은 '저영향개발기법 정책 협의회'를 구성해 실무 협력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LH 관계자는 "현재까지 세종시에 저영향개발기법을 시범 적용해왔다"며 "향후 택지조성에 빗물 투수면적 확대 및 저류지·인공습지·식생수로 조성, 분산형 빗물 관리체계 적용 등 다양한 실행기법을 적극 도입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이번 협약이 적용될 신규 택지의 공원녹지는 전체 택지 면적의 3분의 1 규모로 조성될 전망이다.

호수공원과 도시숲 조성 및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훼손지 복구 등을 통해 도심과 수변, 녹지가 어우러진 문화·여가 공간도 만들어진다.

변창흠 LH 사장은 "개발사업으로 인한 환경 영향을 최소화해 과거와는 다른 새로운 도시 모델을 국민께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