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16일 15:0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장] SKT "드론 규제 있어야 산업 활성화 된다"

불법 드론 잡는 '5G 가드 드론' 첫 출격
국가·산업 주요 시설 경비용 '공공 안전 솔루션' 확산 예정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9-06-13 09:00

▲ 불법 드론 대응 현장이 12개 스마트폰과 5G망을 통해 신라대학교 대강당으로 생중계 되고 있다.ⓒSK텔레콤
[부산=황준익 기자] "제도적 이슈가 해결되면 상업용 드론 시대가 열린다."

최낙훈 SK텔레콤 5GX IoT·Data그룹장은 지난 12일 신라대학교에서 가진 '불법 드론 공동 대응 시스템 및 체계' 시연행사에서 이같이 밝히며 "규제 때문에 드론이 활성화가 안 된다기보다는 긍정적인 규제를 정립해서 드론산업을 활성화하는 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SK텔레콤은 신라대, 육군 53사단, 드론 솔루션 기업 한빛드론과 테러·비행기 충돌 위협이 있는 드론을 감시·추적하는 '불법 드론 공동 대응 시스템 및 체계'를 시범 구축하고 김해공항과 2km 떨어진 부산 사상구 삼락생태공원에서 불법 드론 비행을 가정한 모의 훈련을 진행했다.

훈련 현장은 5G망을 통해 신라대 강당 및 관제센터, 53사단 종합상황실로 생중계됐다.

4개 기관은 불법 드론 탐지에서 식별, 추적, 무력화까지 전 단계에 걸쳐 실시간 공동 대응 시스템을 국내 처음으로 만들었다. 각 단계별로 5G, 안티 드론 솔루션, 드론 자율비행 등 첨단 기술과 장비를 적용했다. 관제 상황실과 솔루션은 신라대에 설치됐다.

SK텔레콤은 24시간 실시간 불법 드론을 관제하는 솔루션을 개발하고 근접 촬영으로 위험 여부를 파악 후 상황을 전파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했다.

최 그룹장은 "드론에 대한 관제솔루션 플랫폼 사업을 계획하고 있다"며 "LTE 대비 5G가 (이 사업에) 명확한 우위를 가지고 있다. 이동통신을 기반으로 한 드론을 발전시키면 2~3년 후에는 현재 보다 드론시장이 70% 이상 성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불법 드론이란 군·공항 관제권, 기차역 주변 등 비행 금지·제한 구역을 승인 없이 비행하거나 허용 고도·시간·기체 무게를 지키지 않는 경우를 말한다.

▲ ⓒSK텔레콤
SK텔레콤, 신라대, 한빛드론이 지난 1월부터 5월말까지 5개월간 김해공항 주변 드론 비행을 추적한 결과 비행금지 구역 내에서 891건의 비행 시도가 있었다. 비행은 모두 김해공항 관제권(공항 반경 9.3km), 낙동강, 사상역, 사상공단 등 부산 주요 시설 상공에서 이뤄졌다.

황광명 신라대 공공안전정책대학원 교수는 "불법 드론이 비행해도 해당 드론을 압수하거나 검거할 수 있는 법과 제도가 하나도 없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규제는 산업이 성장하기 위한 성장통을 준다"며 "미국의 경우 드론에 대한 보험산업이 활성화되고 있다. 안전한 법망 안에 있으면 더 자유롭고 혁신적인 성장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번 시연에서는 아쉬움도 있었다. 불법 드론을 탐지하고 추적하는 것까지는 원격으로 드론을 조정해 가능하지만 제압에는 군 병력이 투입된다. 긴박한 상황에서 군 병력이 투입되기까지의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다.

이에 대해 최 그룹장은 "사람이 출동하지 않고 제압하기는 것은 현재 기술로는 한계가 있다"며 "원격으로 드론 자체를 못 움직이게 할 순 있지만 드론 조종사를 검거해야 하는데 이는 드론이 할 수 없다. 기술적으로 꽤나 먼 얘기다"고 말했다.

불법 비행을 파악하면 '식별과 추적'을 위해 '5G 가드 드론'이 출동한다. 5G 가드 드론에는 드론에 각종 명령을 내리고 초고화질 영상을 전송하는 'T라이브캐스터' 솔루션과 5G 스마트폰이 탑재돼 있다.

T라이브 캐스터는 안티 드론 솔루션에 표시된 불법 드론 좌표를 곳곳에 대기 중인 가드 드론에 실시간 전달한다. 5G 가드 드론은 불법 드론 위치로 자율비행으로 이동 후 움직임을 감지해 추적하게 된다. T라이브 캐스터와 5G 스마트폰이 촬영한 현장 영상은 실시간으로 신라대 및 군 상황실로 전송된다.

SK텔레콤은 불법 드론 대응 체계와 기술을 솔루션 패키지로 만들어 이를 필요로 하는 전국 주요 시설에 확산 적용키로 했다.

아울러 SK텔레콤은 현재 이동형 관제시스템 차량을 개발해 공급하고 있다. 차량에 관제센터와 동일한 장비를 구축해 놓았다. 현재 정부기관, 지자체, 경찰서 등 20~30곳에 공급했다.

최 그룹장은 "드론과 5G는 기술적 특성이 잘 맞는다. SK텔레콤은 드론 관제에 필요한 제반 플랫폼을 제공하고 수익을 만드는 모델을 생각하고 있다"며 "영상분석기능 등을 중점적으로 개발하고 있다. 실제 적용되는 시점은 드론 관련 제도가 정비되는 2년 후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