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24일 21:3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장] SKT "불법 드론 꼼짝마"…'가드 드론' 솔루션 공개

SKT·신라대·육군53사단·한빛드론, '불법 드론 대응 시스템' 시범 구축
드론 탐지→식별·추적→무력화까지 단계별 5G 첨단 기술 적용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9-06-13 09:00

▲ SK텔레콤과 신라대 연구원이 불법 드론 대응 상황실에서 불법 드론 이륙을 파악하고상황을 유관기관에 전파하고 있다.ⓒSK텔레콤
[부산=황준익 기자] 김해공항 근처에서 드론이 비행하자 신라대학교 관제 상황실에 경보음이 울렸다. 불법 비행임을 파악하고 '5G 가드 드론'이 즉시 출동했다.

불법드론 무력화를 위해서는 육군과 '재밍건(Jamming Gun)'이 투입됐다. 불법 드론에 폭발물 등이 확인되자 육군 53사단 5분 대기조가 출동해 재밍건을 발사하고 위해자를 제압했다.

SK텔레콤, 신라대학교, 육군 53사단, 드론 솔루션 기업 한빛드론은 테러·비행기 충돌 위협이 있는 드론을 감시·추적하는 '불법 드론 공동 대응 시스템 및 체계'를 시범 구축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12일 4개 기관은 김해공항과 2km 떨어진 부산 사상구 삼락생태공원에서 불법 드론 비행을 가정한 모의 훈련을 진행했다. 훈련에는 30여명의 관계자가 참여하고 다양한 사양의 드론 5대와 5G스마트폰 12대가 쓰였다. 훈련 현장은 5G망을 통해 신라대 강당 및 관제센터, 53사단 종합상황실로 생중계됐다.

4개 기관은 불법 드론 탐지에서 식별, 추적, 무력화까지 전 단계에 걸쳐 실시간 공동 대응 시스템을 국내 처음으로 만들었다. 각 단계별로 5G, 안티 드론 솔루션, 드론 자율 비행 등 첨단 기술과 장비를 적용했다. 관제 상황실과 솔루션은 신라대에 설치됐다.

불법 드론이란 군·공항 관제권, 기차역 주변 등 비행 금지·제한 구역을 승인 없이 비행하거나 허용 고도·시간·기체 무게를 지키지 않는 경우를 말한다.

이번에 구축한 불법 드론 대응 체계는 크게 △탐지 △식별 △추적 △무력화 △위해 요소 제거 5단계로 나뉜다.

탐지는 신라대에 구축된 '안티 드론 솔루션'이 담당한다. 일종의 드론 레이더다. 특수 장비가 20m 높이의 신라대 철탑에 설치됐다.

이 장비는 드론 조종시 발생하는 주파수 신호를 감지해 반경 18km 내 불법 드론 및 조종사의 위치를 파악한다. 비행 금지구역 내 드론이 이륙하면 비상음과 함께 정확한 좌표가 시스템에 표시된다. 김해공항 공항 반경 9.3km는 비행금지 구역이다.

불법 비행을 파악하면 '식별과 추적'을 위해 '5G 가드 드론'이 출동한다. 5G 가드 드론에는 드론에 각종 명령을 내리고 초고화질 영상을 전송하는 'T라이브캐스터' 솔루션과 5G 스마트폰이 탑재돼 있다.

T라이브 캐스터는 안티 드론 솔루션에 표시된 불법 드론 좌표를 곳곳에 대기 중인 가드 드론에 실시간 전달한다. 5G 가드 드론은 불법 드론 위치로 자율비행으로 이동 후 움직임을 감지해 추적하게 된다. T라이브 캐스터와 5G 스마트폰이 촬영한 현장 영상은 실시간으로 신라대 및 군 상황실로 전송된다.

최대 10배까지 확대해도 5G로 선명하게 영상이 전달돼 불법 드론에 폭발물 등 위험물이 실려 있는지 확인할 수 있다.

▲ 육군53사단 5분 대기조가 삼락생태공원에 등장한 불법 드론을 재밍건으로 제압해 강제 착륙 시키고 있다.ⓒSK텔레콤
불법 드론 무력화와 위해 요소 제거에는 재밍건이 활약한다. 휴대가 가능한 소총 모양의 재밍건은 드론 조종사와 불법 드론 사이의 전파를 교란해 드론을 제자리에 정지시키고 강제 착륙 시키는 특수 장비다.

고도 500m에 비행하는 드론까지 제압할 수 있다. 이후 53사단 폭발물 처리반이 불법 드론의 위험물을 제거하게 된다.

SK텔레콤은 불법 드론 대응 체계와 기술을 솔루션 패키지로 만들어 이를 필요로 하는 전국 주요 시설에 확산 적용키로 했다.

불법 드론 대응 솔루션과 5G가드 드론은 국가·산업 주요시설, 학교, 공원 등에서 공공 안전을 지키는 용도로 널리 활용될 수 있다.

5G가드 드론에 환경 센서를 장착해 공장 유해물질 발생을 근거리에서 감시하거나 열 감지 센서로 산불 감시도 가능하다.

이미 가드 드론과 T라이브 캐스터는 국내 기관, 기업에 보급돼 △국내 풍력·태양광 발전소의 균열부 상세 파악 △실종자 수색 △해양수산부의 적조 감시 △112상황실의 순찰차 출동현장 관제 △인공강우 실험 장비 모니터링 △공장·건설현장의 안전 관리 등에 활용되고 있다.

최낙훈 SK텔레콤 5GX IoT·Data그룹장은 "첨단 기술이 새로운 위협을 만들 수 있기에 이를 방어하기 위한 기술 개발 및 솔루션 고도화에도 관심을 높여야 한다"며 "다양한 국가기관, 학교와 협력해 공공안전을 위한 5GX 드론 솔루션을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